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신규 확진 2344명…위중증 382명·사망자 20명(종합)

수도권 1866명·비수도권 458명 발생

2021-11-05 09:50

조회수 : 1,9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44명 발생하는 등 사흘 연속 2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7명 늘어난 382명이다. 사망자는 20명으로 집계됐다.
 
5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344명이다. 국내 발생 2324명, 해외 유입 20명으로 총 누적 확진은 37만5464명이다.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이 시작된 이달 확진자 수는 일별로 1일 1686명, 2일 1589명, 3일 2667명, 4일 2482명, 5일 2344명 발생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974명, 경기 740명, 인천 152명 등 수도권이 1866명(80.3%)이다. 비수도권은 충남 106명, 경북 84명, 부산 56명, 대구 43명, 충북 35명, 경남 33명, 대전 24명, 강원 22명, 전북 16명, 전남 15명, 광주 11명, 제주 6명, 울산 5명, 세종 2명 등 458명(19.7%)이다.
 
위중증 환자는 382명으로 전날보다 17명 늘었다. 사망자는 20명이다. 총 누적 사망자는 2936명, 치명률은 0.78%다. 사망자는 80세 이상 10명, 70대 7명, 60대 2명, 50대 1명이다.
 
백신 신규 1차 접종자는 6만47명, 누적 1차 접종자 수는 4139만8611명으로 접종률은 인구 대비 80.6%다. 2차 신규 접종자는 12만3194명, 누적 2차 접종자는 3909만9285명이다. 인구 대비 접종 완료자는 76.1%다. 18세 이상 성인 접종률은 1차 92.5%, 2차 88.5%다.
 
한편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확진자가 늘어나자 정부는 수도권 병상을 확보하는 등 비상 상황 대비에 나섰다.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비상 상황까지도 염두에 두면서 의료대응 역량을 선제적으로 보강하고자 한다"며 "하루 7000명의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대응이 가능하도록 오늘 수도권 지역에 병상확보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말했다.
 
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344명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