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의'눈')추모조차 차별·제한받는 자영업자들

2021-10-28 06:00

조회수 : 1,6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최근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자영업자들이 생활고에 시달리다 목숨을 끊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위드코로나'가 시작된다고 하지만, 지금도 어딘가에서는 아무도 모르게 생을 마감하는 자영업자들도 있을 것이다.
 
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는 분향소를 설치하고 이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지난달 16일 길거리로 나왔다. 분향소는 죽은이의 넋을 기리고 조의를 표하도록 향로에 향을 피우게 만들어 놓은 곳이다. 상중에 한 곳만 설치할 수 있는 빈소와 달리 여러 곳에 둘 수 있다. 대통령, 연예인 등 유명인사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분향소를 설치할 수 있다.
 
최근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 앞에 자영업자 분향소가 설치됐다. 코로나19 방역 기준에 따라 추모 인원도 제한됐고, 우려했던 집단감염 등도 발생함 없이 별탈 없이 마무리 됐다. 하지만 분향소 설치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오후 2시쯤 설치될 예정이었지만, 오후 9시가 넘어 설치됐다. 분향소 설치 과정에서 자영업자 비대위와 경찰이 네 차례나 대치하면서다.
 
김기홍 비대위 공동대표는 경찰이 분향소 설치를 막자 "이틀간 제보받은 자영업자 사망 사례가 22명인데 분향소 설치까지 막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자영업자는 분향소도 설치하면 안 되느냐"고 호소했다.
 
경찰은 “관할 구청에서 도로법과 감염병법 위반이 될 수 있으니 설치를 차단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경력을 투입해 막았알 뿐”이라고 밝혔다. 추모 인원 제한에 대해서도 “현재 분향소 내 상주 역할을 자처하는 사람이 3명이어서 한 장소 내 4명까지 모일 수 있는 방역수칙을 적용해 1명씩 추모를 허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논란이 있고 한 달이 조금 지난 25일 또 한 번의 기습 분향소가 설치됐다. 우리공화당이 서울 중구 시청광장에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2주기 추모 분향소를 마련했다. 
 
앞선 논리라면 경찰은 감염병 확산 우려가 있어 분향소 설치를 막았어야 한다. 하지만 커다란 시청광장에는 헌화를 위해 국화를 들고 서 있는 시민들이 광장을 반 바퀴 둘러싸고 있을 만큼 많은 인원이 모였고, 경찰은 아무런 제지를 하지 않았다. 
 
사회제도나 규범을 근거로 특정인이나 특정 단체를 일탈자로 인식하기 시작하면 그 사람은 결국 범죄자가 되고 만다는 '낙인 이론'이 있다. 경찰은 자영업자들이 집회를 할 것이라고 짐작해 집회를 막았다고 해명했지만, 이미 그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낙인했다고 밖에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사회가 혼란스러울수록 누구에게나 같은 시각으로 평등하게 바라보는 눈이 필요한 때다. 특히나 공공의 질서를 지켜야 하는 경찰들은.
 
표진수 사회부 기자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