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트럼프, 또 바이든 비난…"나라면 백신 의무화 안했다"

2021-10-19 09:08

조회수 : 1,1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이 대통령이라면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조 바이든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만간 방송될 보수 매체 더퍼스트TV인터뷰에서 "난 백신을 접종하도록 사람들을 설득할 것이다. 밀어붙이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8월 지지층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난 자유를 전적으로 믿지만, 백신 접종을 권고한다"고 했다가 야유를 받은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난 누구한테도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난 그것을 팔 것이고, 우리가 백신으로 한 일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또 "백신 개발은 5년 걸릴 예정이었고, 사람들은 잘 안 될 것이라고 했다"며 "난 3개의 백신을 9개월도 안 돼 만들어냈고, 그건 정말 효과가 있다"고 했다.
 
더힐은 "트럼프의 언급은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이 100명 이상 직원의 기업에 접종 또는 정기적인 검사를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했다고 해석되는 이유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었을 때 의무화 같은 얘긴 없었다. 모든 이들이 백신을 원했다"며 "이제 많은 이들이 (백신을) 원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현재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전체 인구의 66%가 최소 한 차례 접종했고, 57%가 접종을 마친 상태다. 미국은 지난 1월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백신 접종이 급격히 증가해왔다. 하지만 주로 공화당 지지층으로 구성된 백신에 부정적인 이들로 인해 백신 접종률이 오랫동안 정체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