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곽상도 사퇴 환영…"몸통은 이재명"

"민주당, 특검 즉각 수용해야" VS “정쟁 유발, 검·경 수사 방해”

2021-10-02 14:44

조회수 : 4,7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곽상도 의원의 의원직 자진사퇴 결단을 일제히 환영했다. 곽 의원은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원을 수령, 국민적 공분을 사자 2일 의원직을 내려놓았다.
 
이들은 곽 의원 결단을 존중하는 한편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몸통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라며 민주당에 특검을 촉구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곽 의원의 결단을 평가하면서 그의 사퇴가 대장동 게이트의 철저한 수사와 정치개혁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악취가 진동하는 대장동 게이트의 진상 규명을 위해서는 야당의 어떤 약점도 허용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후보는 "본인이 알고 있는 모든 것을 낱낱이 밝혀 거대한 부패의 몸통을 드러내는데 기여하는 것이 진정한 책임을 지는 길일 것"이라며 "이 후보와 민주당도 더 이상 특검을 회피하지 말고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하태경 후보는 "곽 의원이 보도 직후 탈당 대신 의원직 사퇴 결단을 내렸다면 여론은 크게 달라졌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낸 뒤 "이제 공은 민주당으로 넘어갔다. 즉각 특검을 수용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최재형 후보 역시 "용단을 내려주심에 감사드린다"며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는 짧은 입장을 냈다.  
 
민주당은 곽 의원의 사퇴가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며 특검 주장을 철회하라고 맞섰다. 현재 검·경 수사만으로도 진상 규명을 할 수 있는 만큼 국민의힘의 특검 촉구는 정쟁 유발, 수사 방해에 해당된다는 주장이다.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곽 의원의 탈당과 의원직 사퇴가 꼬리 자르기가 되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 사업이 국민의힘발 법조 게이트였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곽 의원도 아들 퇴직금 50억원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맞받았다. 
 
이어 "그런데도 국민의힘은 정쟁을 위한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며 "경찰과 검찰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상황에서 특검 주장은 신속한 수사를 방해하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 논란과 관련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