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영국, 코로나 '고의감염 인체실험' 결과 곧 발표

18~30세 50여명 실험대상…새 백신 개발·팬데믹 대응 목적

2021-09-06 16:49

조회수 : 2,0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영국에서 사람을 일부러 코로나19에 감염시킨 뒤 관찰하는 인체실험 초기결과가 곧 발표될 전망이다.
 
6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관련 실험을 맡고 있는 영국 연구진들은 올가을 동료평가를 거쳐 실험 초기결과를 발표하길 희망하고 있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진, 영국 옥스퍼드대, 정부 지정 백신 태스크포스(TF) 관계자 등은 지난해 봄부터 실험을 계획해 왔다. 실험 참가자는 18세~30세로, 50명가량에 달한다. 이들은 콧구멍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넣는 방법을 통해서 일부러 감염됐다. 
 
연구진들은 이번 실험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초기 인체 내에서 어떤 상황이 진행되고, 감염자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등을 밝혀내길 기대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연구진들은 이 실험이 새로운 백신·치료제 개발 및 팬데믹 대응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영국 안팎에서의 비판도 있었다. 실험 참가자가 중증의 상태를 보였을 경우 이를 확실하게 치료할 방법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영국 당국과 연구진은 현재까지 심각한 문제는 없었고, 고도로 통제된 상황에서 실험이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장기적 후유증 우려가 있지만, 실험 참가자들이 젊은층인 만큼 수개월 내 증상이 사라진다는 게 연구진 측 설명이다.
 
실험 참가자들은 영국의 생활임금 등을 기준으로 보상을 받을 예정으로, 한 참가자는 1년간의 추가 검사 및 병행 연구 등을 받는 데 대한 보상으로 6000파운드(약 962만여원)를 받는다고 밝혔다.
 
영국의 코로나19 규제가 완전히 해제된 지난 7월19일(현지시간) 런던의 옥스퍼드 광장에서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시민들이 걷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