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여 원로들, 이재명·이낙연에 "호남·친노 금기어" 경고

송영길, 상임고문에 대선경선 관련 조언 받아

2021-08-06 18:15

조회수 : 3,7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로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 네거티브 공방에 강한 우려를 표했다. 특히 문희상 고문은 당내 경선에서 '호남'과 '친노'를 언급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6일 오전 김원기·문희상·임채정 전 국회의장과 오충일 전 대표, 이용득 전 의원 등을 상임고문 자격으로 초청해 대선 경선 관련 조언을 구했다.
 
상임고문들은 이 자리에서 후보자 간 네거티브 공방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소영 대변인은 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과도한 싸움보다는 정책경쟁으로 나아가고 국민께 감동을 주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일치된 당부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고문은 "민주당에서 절대 거론해서는 안 되는 금기어가 호남과 친노"라며 "이 두 가지 단어는 서로 건드리지 말아야 하는 보이지 않는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건드리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다"며 "지금 경선에서 두 단어를 다 건드리지 않았느냐. 선을 넘었다"고 덧붙였다. 김원기 고문도 "경선 싸움이 정도를 넘었다"며 "이 부분을 분명히 해달라"고 했다.
 
이용득 고문은 "과도한 네거티브 경선은 누구를 위한 것이냐"며 "(외부에서 보는) 당 이미지가 하락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아울러 일부 후보들이 검증단 설치를 요구하고 나선 데 대해 "현재 경선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지금 시점에 개입하는 것은 여러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고 오히려 백해무익하다"고 조언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원로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 네거티브 공방에 강한 우려를 표했다. 사진은 송영길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문희상, 김원기 상임고문, 송 대표, 임채정, 오충일, 이용득 상임고문.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