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준석 "586 기득권 즐기는 이권은 국민의 고혈"

최고위서 비판…'검언유착' 1심 무죄에 "판 키운 여권 정치인들 반성해야"

2021-07-19 11:23

조회수 : 1,8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586 기득권이 즐기는 이권은 무거운 세 부담에 허덕이는 국민의 고혈"이라고 비판팼다.
 
 
이 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집권 세력의 노랫소리 높은 곳마다 국민들의 원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책임지는 사람이 없고 처벌받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기보다는 검사들의 칼을 모조리 부러뜨렸기 때문"이라며 "이제는 검언유착 프레임으로 가둬뒀던 능력 있는 검사들의 칼을 돌려주고 권력의 견제 역할을 다시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 대표의 이런 발언은 소위 '검언유착' 의혹으로 기소된 채널A 이동재 전 기자가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것을 두고 정부여당을 비판하면서 나왔다.
 
이 대표는 "애초의 제보 자체가 사기 배임 횡령 등의 전력이 있는 인사에 의한 것임에도 이렇게까지 판을 키웠던 여권의 정치인들은 반성해야 한다"며 "여당의 정략적 호들갑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했는데 이제 추미애 전 장관과 범여권 인사들은 어떻게 국민들에게 에프터 서비스를 하겠느냐"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586 기득권이 즐기는 이권은 무거운 세 부담에 허덕이는 국민의 고열이다"며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