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이철희 "일본 외교 태도 비상식적…자국 정치에 한국 이용"

CBS 라디오 출연, "'이준석 현상', 정치가 제 역할 못해서"

2021-06-17 09:47

조회수 : 3,7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G7계기 한일 약식회담 무산과 관련, "일본 스가 총리나 일본 여당이 뭔가 국내 사정이 만만치 않구나, 그래서 저는 자꾸 국내 정치용으로 우리를 끌어들여서 쓰고 있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 수석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옛날에 아베가 위기 때마다 한국을 공격하면서 (국내 여론을) 반전시켰는데 스가가 똑같은 수법을 쓴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외교라는 건 파트너가 있고 다른 나라에 대한 예우를 가져야 되는 거 아닌가"라며 "(일본의 태도가) 상식적이지 않다"고 일침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자국 취재진에게 "한국이 강제징용과 위안부 피해배상 문제와 관련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면서 회담 무산 배경에 과거사가 있음을 시사했었다. 그러나 이 수석은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두고 현실적으로 우리는 이웃"이라며 "(일본이) 계속 엉뚱한 소리를 하고 약간 폄훼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저로서는 불쾌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다만 이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 올림픽 참석 여부에 대해 "일본하고 잘 지내려고 하는 측면도 있겠지만 올림픽 계기로 북한과의 물꼬를 틀려는 노력도 해 볼 수 있는 것"이라며 "또 미국이 중국과 패권경쟁을 하면서 의도하는 바가 있다"면서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이밖에 이 수석은 전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워낙 친해서 소통의 문제에 있을 것 같지는 않다"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다만 문 대통령과 이 대표의 '일대일 단독 회담'에 대해선 "이 대표도 요청하지 않았다"면서 "야당대표와 일대일 만남보다 정당 대표들이 모여 현안들을 일괄 타결하는 게 더 급하지 않을까 싶다"고 선을 그었다.
 
이 수석의 국민의힘 토론배틀 심사위원 참여 문제에 대해선 "(이 대표와) 편하게 이야기하는 사이라 개그로 이야기 했는데 다큐가 됐다"면서 "다르게 오해될 여지는 없을지 고민해 봐야 될 것 같지만, 간다고 하면 휴가내고 가야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 정치권에 불고 있는 '이준석 현상'에 대해 "지금 정치가 잘 작동이 안 돼 그 전에 보지 못했던 다른 모습들이 등장하는 것"이라며 "한국 정치가 달라지는, 바뀌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그는 "진보가 머물러 있으면 진보가 아니다. 더불어민주당이나 이쪽 진영에 있는 사람들이 혁신을 포기했을 때 더 이상 진보란 이름을 쓸 수 없다고 본다"며 "항상 혁신할 수는 없는 것이지만, 지금 이렇게 문제제기를 당했을 때 민주당이 '저희가 좀 더뎠다. 지금 바로 하겠다'라고 태도를 바꾸면 국민들이 신뢰를 다시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수석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청년특임장관'에 대해 "청와대도 검토를 했다"면서 "임기가 채 1년도 안 남은 정부가 정부조직법을 바꿔 장관급 직위를 새로 만든다는 게 우리 의도와 상관없이 잘 받아들여질까라는 의구심이 있었서 주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개인 의견을 전제로 "저는 좋다고 본다. (특임장관도) 청년 당사자가 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는 여야가 청년특임장관 신설에 의견을 모으면 청와대도 따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한일 약식 정상회담 취소와 관련, “일본 스가 총리나 일본 여당이 뭔가 국내 사정이 만만치 않구나, 그래서 저는 자꾸 국내 정치용으로 우리를 끌어들여서 쓰고 있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사진은 이 수석이 전날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예방해 인사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