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미 콜로라도주에 '평화의 소녀상' 설치 무산

시의원 10명 설치 안건 상정 불구…"한국·일본 간 갈등 상징"

2021-06-16 17:14

조회수 : 2,0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미국 콜로라도주 오로라시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하려는 시민단체 노력이 일본 측의 조직적인 압력으로 무산됐다.
 
AP통신과 콜로라도주 한인 매체 '콜로라도 타임스' 등은 오로라 시청 앞에 소녀상을 설치하는 내용의 안건이 지난 7일(현지시간) 시의회에서 부결했다고 보도했다. 오로라 시의원 10명이 평화의 소녀상을 오로라 시청 공원에 설치하는 안건을 스터디 세션에 상정했지만 전원 합의체 의견으로 부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청원은 최근에 설립된 콜로라도주 평화의 소녀상 기념재단(소녀상 재단·이사장 오금석)이 제출했다.
 
시 의회는 청원을 부결한 구체적 이유를 밝히진 않았다. 다만 시 당국은 의회에 "해당 기념물을 시 소유 부지에 두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시 측은 "오로라는 콜로라도주에서 가장 문화적으로 다양한 지역사회로 아시아계 주민도 많다"며 "이 기념물은 한국과 일본 간 해소되지 않은 갈등을 상징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마이크 코프먼 오로라 시장은 "2차 대전 때 엄청난 잔혹행위가 있었다는 점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여성들이 강제로 일본 군인들을 위해 일해야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녀상 재단 측이 민간 부지 등 소녀상을 세울 다른 장소를 찾아보라고 당부했다.
 
콜로라도 타임스는 일본 정부가 오로라시 당국에 소녀상 설치 불허를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일본 정부가 6월 초부터 오로라시 정부와 의원들에게 강력한 압박을 행사해 왔다"며 "일본은 한국과 일본 간 갈등이므로 소녀상 관련 안건을 삭제해 줄 것을 지속해서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세계 각지에 소녀상을 건립하려는 인권단체들의 노력에 제동을 걸어왔다. 앞서 지난해 9월 독일 베를린시 미테 지역에서도 당국 허가 아래 소녀상이 세워졌지만, 이후 일본 측이 독일 정부 등에 항의하면서 미테구청은 철거 명령을 내려졌다. 
 
이에 베를린 시민사회가 반발했고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는 철거 명령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출했다. 이후 미테구는 철거 명령을 보류했다. 현재 현지에선 소녀상 영구 설치 허가를 받아내기 위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
 
지난 3월1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