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정세균 "코로나 4차 유행 분기점…방역수칙 둔감 우려"(1보)

2021-04-06 08:56

조회수 : 1,5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4차 유행 분기점을 앞두고 국민들이 방역수칙에 둔감해졌다고 우려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이번 한 주가 4차 유행의 길로 들어서느냐, 아니면 일상회복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느냐 하는 중대한 분기점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겨울 닥쳐온 3차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이제 300~400명대 확진자 수에도 둔감해지고, 방역수칙 위반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