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정부 "코로나 4차 대유행 시 하루 확진자 1천명 이상 우려"

권덕철 "현 상황, 지난 대유행과 유사…예방접종 차질 생길 수도"

2021-04-04 17:38

조회수 : 1,6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정부가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시작 될 경우 하루 10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생길 것이라고 우려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지난 1년의 경험을 돌이켜보면 현재의 상황은 '대유행'이 본격화되기 직전과 유사한 점이 많다"며 "지금 우리는 4차 유행이 시작될지 모르는 갈림길에 서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유행이 다시 확산하면 짧은 시간 내에 하루 1000명 이상으로 유행이 커질 수 있다"며 "지난 1주일간 환자 수는 500명 내외로, 그전 10주 가량 400명 내외에서 등락을 반복하던 것에 비하면 증가세가 분명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감염 재생산지수도 1.0을 넘어 커지는 추세로, 유행의 확산을 예고하고 있다"며 "다시 유행 확산의 조짐이 보이는 지금이 가장 확실하게 방어할 수 있는 때"라면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의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백신 예방접종에도 차질이 생길 것이라는 우려도 했다. 권 장관은 "여기서 상황이 더 악화되면 방역 역량의 분산으로 예방접종도 차질이 발생하고 긍정적인 효과가 더 늦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기일전해 밀집, 밀접, 밀폐 상황을 적극적으로 줄이고 없앤다면 예방접종으로 인한 효과를 조금이라도 더 빨리 크게 누릴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3가지 방역 원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주기적인 환기, 증상이 있으면 검사 받기 △꼭 필요하지 않은 모임을 취소하고 만나는 인원을 줄이기 △예방접종 적극 동참하기 등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회 회의장에서 열린 보건의료단체장 코로나19 백신접종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