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 "11월 국민 70% 백신접종…집단면역 기대"

겨울 전 신규확진 최소·중증환자 감소 목표

2021-01-21 16:44

조회수 : 2,0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후 오는 11월께 전 국민 70%의 집단면역 형성을 예상했다. 하지만 국민 다수가 면역을 갖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는 계속 유지돼야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거리두기로 인한 피로도가 높은 만큼, 일률적인 집합 금지가 아닌 특정 활동·행위 중심의 정밀 방역으로 개편할 뜻을 시사했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집단면역이 형성되려면 인구의 70%가 접종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전 국민 대상) 1차 접종은 9월이고, 그에 따라 11월경에는 국민의 70%가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집단면역이란 한 집단의 상당수가 면역력을 갖게 돼 바이러스의 확산과 감염이 느려지고 면역력이 없는 개인까지 간접적으로 보호를 받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통상 집단면역은 집단 내 60% 이상이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해야 형성된다고 보고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80%가 코로나19 면역력을 확보해야 집단면역을 이룰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와 관련해 권덕철 장관은 "해외에서 개발된 백신 접종이 2월부터 시작하고, 2월 초에 국내 생산 치료제가 조건부이긴 하지만 상용화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한민국도 11월 이후, 올겨울 들어서기 전에 감염을 최소화하고, 중증 환자를 줄여나가는 것이 최대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감기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이 있지만, 감기나 인플루엔자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코로나19도 그렇지 않을까 보고 있다"며 "백신은 감염을 막기 위해 맞기도 하지만, 고위험군 환자가 중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막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국민의 70%가 면역이 됐다 하더라도 그간 진행해 온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수칙은 계속해 이어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권 장관은 "2월부터는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하기 때문에 일률적인 거리두기 적용보다 활동이나 행위 중심으로 (적용되도록) 작업을 하고 있다"며 "국민들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무뎌지면 거리두기 참여가 어려운 상황이 될 수 있다. 활동이나 행위로 세분화해 정밀 방역으로 가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백신 선택권과 관련해서는 "다양한 플랫폼의 백신이 들어오는데 선택권을 줬을 땐 국민들께 혼란을 줄 수 있다"며 "외국 접종 과정에서 나타나는 부작용을 면밀하게 보고, 해당 백신 접종 과정에서 부작용 등 사례가 나오면 신속하게 사후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 계획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예방접종 계획은 질병청에서 담당하기는 하지만 복지부에서도 중요한 사항이다. 같이 협업하고 있다"며 "내부 토론에서도 예방접종 관련해서 제기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와 상황을 국민들께 설명할 수 있을지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하고 있다"고 답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는 11월까지 우리나라 전 국민 70%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 집단면역을 형성할 것으로 21일 전망했다. 사진은 권 장관이 지난 1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5층 영상회의실에서 육군 제27사단 장병 영상 위문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