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경북, '디지털뉴딜' 성공 맞손…"지역 산업 진흥"
대통령 경북 경제투어 후속조치 점검…중앙·지방 소통·협력 강화
입력 : 2020-09-24 15:20:00 수정 : 2020-09-24 15:2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과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등은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해 중앙과 지방간 소통·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경북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청와대와 관계 부처,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해 지역 산·학·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2018년 11월 문재인 대통령의 경북 경제투어 당시 발표된 후속조치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시 경상북도는 지역 주력 산업인 철강과 전자산업 고도화를 위해 '포스트(Post) 철강·전자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했다. 이후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예비타당성 통과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구미) △5세대 이동통신(5G) 융합산업 밸리 조성 등 성과를 거두고 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포스트 철강·전자산업 육성전략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역량을 활용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디지털 뉴딜 정책 목표와 맞닿아 있다고 강조했다. 향후에도 지역 산업 전략이 결실을 볼 수 있게 구미시 스마트산업단지 고도화, 홀로그램 기술개발, 디지털 기반 자동차 전장시스템 구축 등 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다. 정부와 지자체 관계자들은 간담회에서 지역 기업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산업안전용 디지털 솔루션 개발업체 선테크를 방문했다.
 
박수경 과기보좌관은 "경상북도는 우수한 연구 역량과 철강·전자·부품·소재 등 핵심 산업에 강점을 보유한 디지털 뉴딜의 최적의 파트너"라며 대통령의 경북 경제투어 성과를 발전시켜 디지털 뉴딜의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게 소통과 협력을 당부했다. 장석영 2차관도 "ICT 산업의 한축을 담당하는 경상북도와 구미시가 디지털 뉴딜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 산업 진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지난 7일 '경북형 뉴딜 3+1 종합계획'을 발표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은 우수한 성장기반과 디지털 인프라를 활용해 한국형 뉴딜의 선도 지역으로 도약하겠다"며 정부의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