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의료진 등에 추석 선물…"방역·재난복구 최선 다할 것"
담양 대잎술, 충북 홍삼양갱 등 각 지역 특산물 세트 구성
입력 : 2020-09-23 14:01:27 수정 : 2020-09-23 14:01:2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추석 명절을 맞이해 코로나19 대응 등 각 분야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과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5000여 명에게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인사말에서 "어려운 시기,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시고 서로 위로하며 격려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우리에게 만남만큼 소중한 것은 없다. 평범한 날들이 우리 곁에 꼭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분 한 분을 걱정하며 방역과 재난복구, 민생경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청와대
올해 추석 선물은 전남 담양의 대잎술(또는 꿀), 충북의 홍삼양갱, 강원 원주의 건취나물, 경남 거제의 표고채, 제주의 건고사리 등 각 지역 특산물 세트로 구성됐다.
 
특히 코로나19 관련 방역 현장의 의료진, 역학조사관 및 집중호우 대응 관계자와,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민주주의 발전 유공 수훈자 및 다양한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