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각종 코로나 후유증 보고…젊은층도 예외 아냐”
입력 : 2020-09-05 09:31:55 수정 : 2020-09-05 09:31:5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 후 후유증을 겪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으며 젊은층도 예외가 아니라고 밝혔다.
 
4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퇴원한 확진자 중 특히 폐렴이나 중증 증상이 나타난 확진자는 폐가 굳는 섬유화가 진행되는 것도 보고됐다심혈관계 합병증·후유증, 심장근육 염증, 심기능 저하, 부정맥 같은 후유증도 보고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경정신계에서도 후유증이 나타나고 있다인지력 감소 또는 기억력 감퇴, 여러 가지 신경근육계 기능부전도 제한적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심리학적인 후유증에 대한 보고도 많다장기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나 격리 입원 등을 통해서 정신 건강에도 상당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우울증이나 재난 후에 겪는 스트레스 장애도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러한 후유증이 고령층이나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뿐만 아니라 젊은층에서도 보고된다경증이나 무증상으로 대부분 완치되고 있지만, 이러한 후유증이나 합병증에 대해서도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