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자도 운전자도 아찔한 교차로…시야가리는 교통섬 개선
국토부, 교통섬 개선 지침 마련…각 도로관리청에 협조
입력 : 2020-08-17 11:00:00 수정 : 2020-08-17 11:00:00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 도보로 출근하는 ‘뚜벅이’ 직장인 A씨는 횡단보도를 횡단할 때마다 아찔한 경험을 해야 했다. 특히 A씨는 지하철역에서 나오자마자, 교통섬 횡단보도를 무심코 건너다 우회전 차량에 치여 교통사고를 당했다. 횡단보도 신호 대기 중인 교통섬 구역은 식재로 인해 도로변 상황의 시야 확보가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
 
# 20년 경력 운전자 B씨는 교통섬을 지나 우회전 때마다 신경을 곤두서는 일이 많아졌다. B씨는 몇 일전 교통섬 횡단보도를 건너는 보행자를 치면서 교통사고 가해자가 됐기 때문이다. 보행자가 지하철 출입구로 인해 가려져 인지하지 못한 것이 화근이었다.
 
정부가 운전자·보행자의 시야를 가리는 도심지 교차로, 일명 ‘교통섬’에 대한 시설 개선에 나선다. 특히 보행량이 많은 교차로 중 교통소통에 문제가 없을 경우 교통섬 철거도 검토키로 했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 7172개 교차로 중 523개 교차로에 936개의 교통섬이 운영되고 있다. 도심지 교차로에서 종종 볼 수 있는 교통섬은 교차로 내 신호대기 차량 감소 등 교차로 운영 효율화를 위해 1990년대 도입, 집중 설치된 곳이다.
 
국토교통부는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각 도로관리청이 교통섬의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교통섬 개선 지침(가이드라인)’을 마련, 지자체 등 각 도로관리청에 배포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하지만 일부 교통섬은 도시 개발로 인해 지장물들이 들어서면서 운전자의 시야가 확보되지 않거나 교통섬 주변 안전시설이 미흡하게 운영되고 있는 실정이다. 지하철 출입구, 환기구, 가로수 등 안전시설이 미흡한 지장물들이 대표적이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지자체 등 각 도로관리청에 ‘교통섬 개선 지침(가이드라인)’을 하달한 상태다. 개선 지침에는 교통사고 발생건수, 운전자 시야 확보 여부, 우회전 교통량 등 교통섬 점검 항목(체크리스트)과 안전시설 보강 및 가로수 제거 등 교통섬 주변에 대한 유형별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보행자의 안전이 중요한 ‘사람 우선 교차로’에는 고원식 횡단보도, 일시정지 표지(STOP 사인), 보도용 방호울타리를 설치하는 등 차량의 저속 통행을 집중 유도한다.
 
아울러 신규 교통섬 설치도 최소화한다. 더욱이 보행량이 많은 교차로 중 교통소통에 문제가 없을 경우 교통섬 철거도 검토한다. 운전자가 교통섬을 사전에 인지할 수 있도록 시선유도봉 등 안전시설도 보강한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개선 지침이 현장에서 잘 적용될 수 있도록 각 도로관리청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며 “이번 교통섬 개선을 통해 보행자도, 운전자도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각 도로관리청이 교통섬의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교통섬 개선 지침(가이드라인)’을 마련, 지자체 등 각 도로관리청에 배포했다고 17일 밝혔다. 출처/국토교통부
 
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