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반 1차 회의 개최…범정부 협력체계 구축
입력 : 2020-08-11 13:30:00 수정 : 2020-08-11 14:53:09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디지털 뉴딜  관계부처와 뉴딜 주요과제를 집행하는 유관기관장이 참여하는 디지털 뉴딜반을 구성하고, 11일 영상회의 방식으로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디지털 뉴딜반은 지난달 14일 발표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체계적으로 이행하고 디지털 뉴딜 사업들의 추진력 확보를 위해 14개 부처, 14개 유관기관으로 구성됐다. 
 
격주 개최를 원칙으로 부처별 사업 추진현황 및 향후 계획, 사업 추진 상의 애로사항, 민간투자 활성화 방안, 법제도·규제개선 과제 발굴, 부처별 협업 필요사항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1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제1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과기정통부
 
이날 회의에서는 향후 디지털 뉴딜반 운영계획을 공유한 뒤, 부처별 3차 추경사업 추진현황과 사업 추진상의 애로사항 등을 점검하고, 유관기관장들의 사업 추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아울러 유관기관들은 디지털 뉴딜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정보공유를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디지털 뉴딜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인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대전환에 대한 소극적 대응을 넘어서, 적극적으로 미래를 개척하고 선도해 나가기 위한 국가발전 전략"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ICT 인프라와 제조기술, 다양한 서비스 등의 강점을 살려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