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2030년까지 ESG 상품·투자·대출 50조원 추진"
'2019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환경·사회 가치창출하는 'KB 그린웨이 2030' 선언
입력 : 2020-08-05 13:37:05 수정 : 2020-08-05 13:37:05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KB금융(105560)지주가 오는 2030년까지 그룹의 탄소배출량을 2017년 대비 25% 감축하면서 현재 약 20조원 규모의 'ESG 상품·투자·대출'을 50조원까지 확대하겠다고 5일 밝혔다.
 
이날 KB금융은 그룹 ESG 경영전략과 지난해 주요 성과 및 활동을 담은 '2019 KB금융그룹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을 통해 'KB 그린웨이(GREEN WAY) 2030'을 선언하면서 이 같은 환경·사회 분야 가치 창출 방안을 선언했다.
 
이를 위해 △환경을 위한 기후 변화 전략 고도화 △사회를 위한 책임 경영 내재화 △투명한 기업지배구조 확산이라는 3가지 ESG 전략 방향을 제시하고 각 전략 방향별 중점 영역을 선정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프로젝트 파이낸싱 추진 시 환경 및 사회에 대한 책임 이행을 강화하기 위해 '적도원칙'에 참여할 계획이다. 오는 10월1일에 예정된 적도원칙 4차 개정에 맞춰 프로젝트 파이낸싱의 환경과 사회에 대한 영향 관리 프로세스와 로드맵을 수립 중이며 내년에는 적도원칙에 참여해 업무에 적용할 예정이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이번 보고서를 통해 "KB금융은 ESG 경영을 통해 지속가능한 가치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면서 "ESG 선도기업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더욱 강화하고, 사회적 변화와 미래가치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금융지주 본사. 사진/KB금융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