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시즌4’ 최고 시청률 14.7% ‘역대급 예능 포텐셜’
2020-07-27 09:34:57 2020-07-27 09:34:5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2일 시즌4’에서 멤버들이 역대급 예능 포텐셜을 터트렸다.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6일 방송된 ‘12일 시즌4’ 시청률은 전국 집계 기준 9.3%를 기록했다. 방송 말미 김종민, 문세윤, 김선호로 꾸려진역부족팀이 계속되는 패배로 위기를 맞이한 순간에는 14.7%의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요일 밤 유쾌한 웃음을 책임졌다.
 
이날 방송에는 부족캠프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져, 부족함으로 똘똘 뭉친 여섯 남자가 각자의 장단점을 되돌아보며 서로를 보듬는 특별한 여정을 탄생시켰다.
 
먼저 서울 한복판에 모인 멤버들은 저마다 독특한 옷차림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와는 다른 말끔한 슈트 차림으로 눈부신 비주얼을 장착한.김선호는 물론 파격적인 패션으로 터프가이의 정석을 보여준 문세윤, 교복을 입고 젊음을 되찾은 맏형 연정훈과 놀라운 다리 길이를 뽐낸 라비는 색다른 변신으로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여기에 비장의 무기로 번쩍이는 앞니를 자랑한 딘딘과, 가수로서의 저력을 보여주겠다며 오프닝부터 폭풍 열창한 김종민의 활약까지 더해져 심상치 않은 하루의 시작이 예상됐다.
 
서울에서 가장 높은 고층빌딩이 베이스캠프라는 말에 멤버들은 눈을 빛내며 기대를 드러냈지만, 이내 서 있기만 해도 다리가 후들거리는 취침 장소가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패자들은 지상 약 530m에서 텐트도 없이 하룻밤을 보내야 한다는 것. 아찔한 야외 취침 대신 안락한 잠자리를 사수하기 위한 고군분투가 이어지며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부족한 자기 자신을 돌아보고 함께 극복하는부족캠프특집답게 저절로 실소를 자아내는 여섯 남자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빅 재미를 안겼다. 멤버들은 게임 규칙을 이해 못 해 몇 번이고 설명을 다시 듣는 등 허당미()를 발산했다. 문세윤은게임하는 것보다 게임 이해하는 데 시간이 더 걸린다며 따끔한 일침을 날렸다.
 
그런가 하면 멤버들의 숨은 진가가 드러나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멋짐을 극대화하기 위한한 방에 주차하기미션에서는 여섯 남자의 운전 실력이 공개돼 흥미진진함을 안겼다. 과감함과 순발력을 요구하는 고난이도 미션에 아쉬운 실패가 계속됐고 ‘1 2레이서 출신 연정훈을 향한 기대가 커졌다. 이에 맏형 연정훈은 모두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멋지게 주차에 성공, 베스트 드라이버로서의 면모를 완벽히 입증했다.
 
점심 식사 미션에서도 초인적인 능력을 발휘하는 이들의 활약이 계속됐다. 맛 표현만으로 메뉴를 맞혀야 하는 상황, 라비와 딘딘은 멤버들의 작은 반응까지 섬세하게 캐치해 고난이도 메뉴를 척척 맞히며 놀라움을 안겼다.
 
이렇듯 ‘1 2은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 주는 여섯 남자의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로 보는 이들에게 웃음 바이러스를 전파하며 일요일 밤을 꽉 채웠다

1박2일 시즌4 김종민 라비 연정훈 딘딘 김선호 문세윤. 사진/K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