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박원순 시장 사망에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 애도
각 당 주요 일정 취소하며 추모 분위기
입력 : 2020-07-10 10:13:26 수정 : 2020-07-10 10:13:2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여야가 10일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에 대해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각 당의 주요 정치 일정이 줄줄이 취소되며 추모 분위기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박 시장의 사망에 대해 "고민의 명복을 빈다"며 짧은 애도사만 낭독하고 회의를 마쳤다. 최고위 참석자들은 모두 검은 넥타이를 한 채 무거운 표정으로 회의에 임했다. 민주당은 부동산 종합대책 당정협의 등 주요 정치 일정을 취소했다.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은 일정을 잠정 중단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에 대해 애도를 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해찬 대표는 "박 시장께서 황망하게 유명을 달리하셨다. 충격적이고 애석하기 그지없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평생 시민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고인이 가시는 길에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며 "고인이 아낀 서울시정에 공백이 없게 각별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박 시장의 비통한 소식에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며 "평생 시민운동에 헌신하고 시 발전을 위해 업적을 남긴 박 시장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정의당과 열린민주당도 "애도를 표한다"며 유족을 위로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도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참으로 당황스럽고 황망한 일"이라며 "고인이 걸어온 민주화 운동, 시신운동, 행정가로서의 삶을 반추하며 비통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열린민주당은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박원순 시장께서 시민운동가와 서울시장으로 헌신해오신 나날들을 기억하겠다. 천만 촛불 광장을 지켜주셨던 고인을 잊지 않겠다"고 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 등 보수야권에서도 애도의 뜻을 나타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 앞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극적 선택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큰 슬픔에 잠겨있을 유족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언행에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다. 주 원내대표는 당 소속 의원들에게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라며 "언행에 유념해주시길 각별히 부탁드린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통합당 지도부 등 주요 당직자는 빈소가 마련되는 대로 조문할 계획이다. 통합당은 당초 이날 오전 예정됐던 비상대책위원장·사무처 당직자 간담회 일정을 취소했다.
 
국민의당도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애도를 표했다. 안혜진 대변인은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을 접했다. 참으로 불행한 일이 일어났다"며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전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