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중국·대만 입국규제 완화 교섭 검토
입력 : 2020-07-01 12:11:31 수정 : 2020-07-01 12:11:31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 중인 한국과 중국, 대만의 입국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도쿄 하네다 공항. 사진/뉴시스
 
1일 아사히신문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한국, 중국, 대만과 입국 규제 완화를 위한 교섭을 시작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경제인 등의 왕래가 우선 재개되도록 이들 국가와 입국 허용에 따른 방역 조건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각 국에서 출발할 때는 물론 일본 입국 때도 코로나19 감염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일본이 한국, 중국, 대만에 대해 입국 규제 완화를 검토하는 것은 타액을 이용해 증상이 없는 이들의 감염 여부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PCR검사법이 조만간 실용화 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지난달부터 베트남,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과 입국 규제 완화를 협의 중인데 교섭 시작 당시에는 하루 입국자 수의 한도를 250명으로 설정했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입국자 수를 얼마나 확대할 수 있을지 등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사업을 위해 오는 경제인 등의 입국을 우선 허용하고 이어 유학생, 관광객 순으로 입국 규제를 완화할 전망이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