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디스 최대주주 된 빅히트…BTS·뉴이스트·세븐틴 한식구
입력 : 2020-05-25 13:45:43 수정 : 2020-05-25 13:47:38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가 뉴이스트, 세븐틴 등이 소속된 기획사 플레디스의 최대주주가 됐다. 
 
빅히트는 25일 뉴스토마토에 "빅히트가 플레디스 지분을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며 "뉴이스트, 세븐틴을 영입함으로써 국내 최고 수준의 남성그룹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고 전했다.
 
플레디스는 빅히트 합류 이후에도 독립적으로 운영될 예정이지만 사업 확장, 해외 시장 진출에 강력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플레디스의 소속 아티스트들은 빅히트의 사업 법인들, 지원조직 지원을 받게 된다. 
 
빅히트는 산하에 IP(지식재산권) 사업을 담당하는 빅히트 IP, 공연제작을 하는 빅히트 쓰리식스티, 팬 커뮤니티 '위버스' 등 플랫폼을 운영하는 비엔엑스(beNX) 등이 있다. 빅히트는 "구체적으로 해외사업 역량 및 글로벌 네트워크, 플랫폼 기술을 적용할 것"이라며 "이미 세븐틴은 지난 3월 빅히트의 자회사 비엔엑스가 개발⋅운영하는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커뮤니티를 오픈하고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성수 플레디스 대표는 "한국 엔터테인먼트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빅히트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플레디스 소속 아티스트와 구성원 모두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플레디스의 크리에이티브와 빅히트의 장점들이 만나 보여주게 될 미래에 대한 기대가 크다. 앞으로 팬들께 더욱 좋은 콘텐츠와 아티스트의 더 큰 성공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빅히트 방시혁 의장은 "무엇보다 한성수 대표님 및 플레디스의 크리에이티브 조직과 협업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빅히트와 플레디스는 음악으로 공감하고, 함께 성장하며, 서로 간에 큰 시너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빅히트는 걸그룹 여자친구가 소속된 쏘스뮤직과 음악게임 전문회사 수퍼브를 지난해 인수하면서 몸집 불리기를 시도해왔다. SM엔터테인먼트에서 독특한 비주얼과 브랜딩 전략을 선보였던 민희진 전 이사를 브랜드 총괄(Chief Brand Officer)로 영입하기도 했다.
 
플레디스는 2007년 한성수 대표가 설립한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손담비, 애프터스쿨, 오렌지캬라멜 등을 배출했다. 현재 보이그룹 뉴이스트와 세븐틴, 나나, 범주, 결경, 예하나, 성연 등이 소속돼 있다.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뉴시스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