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LG유플러스·네이버와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입력 : 2020-03-31 10:54:30 수정 : 2020-03-31 10:54:3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쌍용자동차가 4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하는 커넥티드카 시스템의 브랜드 네임을 인포콘(Infoconn)으로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쌍용차는 본격적인 서비스 론칭에 앞서 공동 개발을 진행해 온 파트너사들과 전날 출시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기념식에서는 박성진 쌍용차 상품마케팅본부장(상무),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사업총괄 이사 등이 참석했다. 
 
브랜드명 인포콘은 정보통신기술(ICT)과 자동차를 융합, 통신망을 통해 제공되는 커넥티드 기술의 특성을 반영해 정보+오락(Infotainment)과 연결(Connectivity)을 조합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LG유플러스 네트워크와 국내 최고의 인공지능(AI) 기술력을 보유한 네이버의 지원 속에 고객들에게 편리함과 즐거움이 넘치는 전혀 다른 Car-life를 누릴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차가 LG유플러스, 네이버와 커넥티드카 시스템을 공동개발했다. 사진/쌍용차
 
쌍용차의 첨단 커넥티드 시스템 인포콘은 코란도와 티볼리 두 모델에 최초로 적용될 예정으로 서비스 영역은 크게 △안전 및 보안(Safety&Security) △비서(Assistance) △정보(Wisdom) △즐길거리(Entertainment) △원격제어(Over the air) △차량관리(Monitoring)로 구성된다.
 
쌍용차는 안전 및 보안 관련 기능 중 사고로 인해 에어백이 작동되었을 경우 인포콘 상담센터로 자동 연결되어 신속한 조치를 받을 수 있는 에어백 전개 알림 서비스를 업계에서 유일하게 10년 무상제공한다.
 
차량 내부 시스템은 물론 스마트폰과 외부 연동된 홈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우수한 음성인식률과 자연어 처리 능력을 자랑하는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를 접목해 다양한 명령어를 음성으로 수행할 수 있다.
 
서상열 쌍용차 커넥티드카사업담당 상무는 “오랫 동안 준비해 온 인포콘 출시를 통해 스마트카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첫 걸음을 내딛게 된 뜻 깊은 순간”이라며 “고객에게 최고의 커넥티드 서비스를 선사함에 더해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모빌리티 패러다임의 변화를 향해 지속적인 혁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