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게이션)더 없는 극찬과 찬사로도 부족한 ‘킹덤 시즌2’
한국적 ‘배경’-서양적 ‘소재’ 결합…‘이질감 or 낯설음’ 장단점
‘시즌2’, 시즌1 약점 보완 구성과 흐름...복선과 반전의 ‘진화’
입력 : 2020-03-19 00:00:00 수정 : 2020-03-19 00:00:0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의 ‘킹덤’은 독특했다. 가장 한국적인 배경과 가장 서양적인 소재 ‘좀비’를 결합시켰다. 배경과 소재가 충돌하면서 만들어 낸 이질감은 서양 문화권 시각에선 충격이었다. ‘킹덤’은 삽시간에 전 세계에 신드롬을 일으켰다. 반면 국내 시각에선 달랐다. 스토리와 연기력 그리고 캐릭터와 구성을 중요시하는 국내 시장 반응은 낯설고 생경함으로 해석했다. 무엇보다 일부 배우들의 연기력 문제는 시즌제로 제작된 ‘킹덤’의 최대 약점이었다. 하지만 시즌1이 공개되고 무려 1년 2개월 만에 돌아온 시즌2는 완벽한 반전을 선사했다. 시즌1에서 지적된 약점이 작가와 제작진의 치밀한 계산이었다고 느껴질 정도였다. 시즌2는 시즌1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빨라졌다. 시즌1에서 숱하게 흩날린 복선과 떡밥이 모두 드러난다. 가장 놀라운 점은 모든 것을 유기적으로 결합시키고 톱니처럼 맞물리게 조율한 대본이다. ‘치밀하다’는 단어조차로도 설명이 불가능하다. 또한 단순한 ‘좀비’ 장르를 넘어 ‘킹덤 시즌2’는 사회와 현실을 고스란히 투영시키고 반영한 사회극의 겉과 속을 완벽하게 드러냈다. 최근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패닉 상태에 빠졌다. 지금 현실을 이미 경험했는지, 아니면 예측했고 예언했던 것일까. ‘킹덤 시즌2’를 보고 있으면 지금의 ‘코로나19 팬데믹’과 너무도 닮았다.
 
 
‘킹덤’ 메인 플롯은 권력 투쟁과 역병이다. 두 가지 공통점은 강력한 전염. 이 두 개 소재가 자기장의 플러스와 마이너스처럼 서로를 밀어내면서도 또한 완벽하게 끌어 당기며 하나의 새로운 유기체를 만들어 냈다. 그 안에서 서브 플롯으로 다양한 곁가지가 뻗어나갔다. 물론 그 곁가지들은 메인 플롯을 위해 계산된 완벽한 설정이고 구조다.
 
이 세계관의 주역은 영의정 조학주(류승룡)의 권력욕이다. 자신의 딸을 중전으로 앉힐 정도로 그는 막강한 권력을 손에 쥐었다. 그의 딸이자 중전은 현재 임신 상태. 하지만 임신한 아기가 태어나기도 전 왕이 죽는다. 왕권은 서자 출신 세자 이창(주지훈)에게 넘어가게 됐다. 조학주 입장에선 외손자이자 원자인 중전의 뱃속 아이가 태어나야만 한다. 그것도 사내여야만 한다. 하지만 왕은 죽었다. 조학주는 어의 이승희를 부산 동래에서 은밀히 불러 올린다. 이승희는 죽은 사람도 살린다는 생사초 비밀을 알고 있었다. 생사초를 이용해 조학주는 왕을 살려낸다. 살아도 산 게 아니고 죽은 것도 아닌 좀비 즉 ‘생사역’이 된 왕이다. 그는 허수아비 왕을 이용해 세자 이창을 대역죄인으로 만들어 버렸다. 자신의 집안 해원 조씨 가문을 조선 최고 세도가문으로 만드는 데 한 발 더 다가선다. 여기까지가 시즌1 스토리다.
 
'킹덤 시즌2' 스틸. 사진/넷플릭스
 
왕권에서 밀려 부산 동래로 내려오게 된 이창. 그는 자신의 스승이자 전직 조정 대신 안현 대감(허준호)과 함께 생사역이 처음 출몰했던 동래에서 모든 비밀을 풀어 내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더욱 강력해지고 또 빨라진 생사역은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경상땅 전체가 생사역으로 뒤덮였다. 조선 팔도가 생사역으로 뒤덮이는 것도 시간문제다.
 
시즌2는 시즌1에서 의문을 갖게 한 여러 복선의 비밀이 풀리게 된다. 먼저 조학주의 비밀이다. 그는 시즌1에서 유일하게 생사역의 비밀을 알고 있던 인상을 줬다. 도대체 그는 어떻게 이 비밀을 알았을까. 그리고 시즌1 마지막 즈음 등장한 안현 대감과 조학주 관계는 무엇일까. 시즌1에서 생사역 약점을 정확하게 간파하고 단 칼에 베어버린 안현 대감은 어떤 비밀을 안고 있을까. 두 사람이 공유한 비밀은 시즌2 1회부터 6회가 진행되는 동안 회상 장면을 통해 하나씩 공개 된다. ‘생사역’을 ‘역병’으로 표현한 ‘킹덤’ 세계관에서 조학주와 안현 두 사람이 공유한 비밀은 어쩌면 자연 발생적인 바이러스 등장과 진화 그리고 인간 탐욕이 만들어 낸 필요충분의 악으로 비춰진다. 포화상태 생태구조를 초기화 시키는 방식에서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는 영화적 기법이자 작법이다.
 
'킹덤 시즌2' 스틸. 사진/넷플릭스
 
사실상 두 사람이 공유한 비밀은 탐욕이란 카테고리 안에서 해석이 가능해진다. 이 탐욕은 시즌2에서 다시 한 번 반전과 복선을 만든다. 바로 시즌1에서 논란의 여지를 만들어 낸 ‘중전’이다. 그는 궁궐 가장 깊숙한 곳에서 웅크리고 있다. 시즌1에서 존재감은 반전을 위한 준비였다. 중전은 사실상 시즌1과 시즌2 모든 비밀을 움켜 쥔 키워드로 존재했다. ‘킹덤’ 메인 플롯인 권력과 탐욕 그리고 생사역의 비밀이 바로 중전 손아귀에서 놀아나고 있던 것이다. 이런 점은 ‘킹덤’에서 절대악으로 그려진 중전 아버지 조학주조차 경악하게 만드는 숨은 힘이다.
 
지역적 특색을 배경으로 활용한 점도 ‘시즌2’에서 주목해 볼만하다. 왕권을 되 찾기 위해 북상하는 세자 이창 그리고 이창을 막기 위해 남쪽으로 향하는 조학주 세력이 대치하는 문경새재. 이 곳은 충청과 경상의 경계. 남쪽에서부터 치고 올라오는 역병의 쓰나미는 이창 세력의 정의를 대변한다. 아이러니한 설정이다. 역병의 키워드가 정의다. 반면 역병 쓰나미의 몰아침을 막아야 하는 실제적 반역 세력 조학주 일당은 불의를 상징한다. 지금의 휴전선 이남에서 벌어지는 세력 충돌은 선을 넘기 위한 단계 설정 전초전이다.
 
'킹덤 시즌2' 스틸. 사진/넷플릭스
 
결과적으로 ‘시즌2’는 마지막에 생사역 역병의 실체가 중국과 조선 경계인 북쪽에서 시작됐단 설정으로 막을 내린다. 몰아치고 제압하고 끌어 내리고 올라서는 권력 투쟁과 역병의 함수 관계는 배경과 지역 그리고 역사의 기묘한 상관 관계로 맞물리며 빠르고 강력한 시즌2 세계관을 완성한다.
 
‘킹덤’ 전체 세계관이 어느 지점에서 어떻게 마무리가 될지는 알 수 없다. 시즌제로 기획된 스토리는 매 시즌을 기승전결로 마무리하고 또 복선과 반전으로 연결시켜야 한다. 명확한 것은 시즌2 마지막에 등장한 깜짝 놀랄 인물로서 ‘킹덤’ 세계관이 조선을 벗어나 대륙으로 이어진 확장으로 귀결된단 점이다. ‘킹덤’이 만들어 낼 세계관의 법칙은 또 다른 키워드를 제시할 준비로 마무리된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