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우리 쌀 당뇨개선 효과 '세계 최초' 입증
프리바이오틱 건강소재 '도담쌀' 산업화 성공
입력 : 2020-02-19 11:12:48 수정 : 2020-02-19 11:12:48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세계 최초로 우리 쌀에서 당뇨개선 효과가 입증됐다. 비만 및 당뇨 예방 효과가 있음을 과학적인 연구를 통해 밝혀낸 것이다.
 
19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세계 최초로 '도담쌀'에 들어있는 저항전분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산업화해, 비만 및 당뇨 예방 효과가 있음을 과학적인 연구를 통해 밝혔다.
 
도담쌀은 국립식량과학원에서 2013년에 개발한 기능성 쌀 품종으로 저항전분 함량이 일반 쌀 대비 10배 이상 높다. 도담쌀 전분이 기존 일반 쌀과는 다른 구조의 국내 최초 C타입 저항전분으로 혈당지수가 낮은 건강소재임을 밝혀낸 이번 연구는, 세계 식품과학 분야에서 권위 있는 저널(Food Hydrocolloids, 표준영향력지수 97)에 게재돼 학술적으로 인정받았다.
 
농촌진흥청은 고려대학교와 공동으로 도담쌀의 전임상 실험을 진행해 지방이 감소하고,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통해 장내 유익균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당뇨 쥐에 5주간 도담쌀 사료를 먹인 결과 지방세포의 크기와 유리지방산 농도가 감소했다. 체지방을 분해하는 미생물군 비율이 증가하고, 비만을 유발하는 장내 미생물이 줄어들었다.
 
또 농친청이 개발한 기술을 적용해 생산한 도담쌀 선식의 기능성을 알아보기 위해 차병원과 공동으로 비만환자 대상 인체적용실험을 했다. 이 결과 인슐린 저항성 지표인 HOMA-IR38.2% 감소했고, 당독소 축적도 3% 감소해 일반 쌀 선식군과 비교하여 유의한 당뇨예방 및 혈당조절 개선효과가 나타났다.
 
조승호 농진청 중부작물부 부장은 "저항전분이 함유된 도담쌀은 쌀의 새로운 용도 창출과 산업화를 가능하게 한 성공 사례"라며 "앞으로 기능성 쌀의 가공 적성과 효능을 밝히는 연구에 매진해 쌀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쌀이 건강 소재 원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도담쌀을 활용하여 도담쌀선식 및 도담쌀스낵을 제조하고 있는 (주)라이스바이오텍입니다. 제품에 관심있는분께서는 연락부탁드립니다. 대표번호 1577-1852

2020-02-19 13:32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