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장 피해 분홍멍게를 잡아라…"제거방법 연구과제 추진"
양식장에 붙어 해양생태계 교란
태종대 인근 해역서 제거시험
입력 : 2020-01-19 11:00:00 수정 : 2020-01-19 11:00:00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양식장에 피해를 주는 해적생물인 분홍멍게의 제거 시험이 실시된다.
 
해양수산부는 20일부터 23일까지 부산 영도구 태종대 인근 해역에서 ‘분홍멍게(Herdmania momus)’ 제거를 위한 현장실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양식장에 붙어사는 분홍멍게는 빠른 번식으로 굴·멍게 등 양식생물이 살 수 없는 환경을 만드는 외래해양생물이다.
 
해양수산부가 오는 23일 부산 영도구 태종대 인근 해역에서 ‘분홍멍게(Herdmania momus)’ 제거를 위한 현장실험을 실시한다. 사진은 외래해양생물인 분홍멍게 모습. 사진제공/해양수산부
개체 직경이 5㎝ 내외의 자웅동체로 수온이 상승하면 급속히 개체수가 증가하는 특징이 있다.
 
주로 난류지역에 분포하는 분홍멍게는 1969년 제주도 서귀포항에 최초 유입 후 2012년 부산항과 지난해 울산항 인근까지 서식지를 넓히고 있다.
 
이번 현장실험은 외래해양생물의 제거방법과 제거효과 분석 등을 위한 연구개발(R&D) 과제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주관의 ‘해양생태계 교란·유해생물 사업단’ 일원인 삼육대학교가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해수부 측은 “서식지(해저 바닥)에서도 다른 해양생물이 함께 서식할 수 없게 하여 해양생물 다양성이 급감하는 문제를 일으킨다”며 “실험에서는 관련 전문가가 직접 잠수해 고압해수분사 방식으로 분홍멍게를 제거한다. 제거 이후에는 분홍멍게 재발생 여부를 지속적으로 관찰, 분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분홍멍게 군락지가 발견된 부산 태종대 인근 해역에서 실시한다”면서 “유해한 외래해양생물에 대한 제거·관리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해양생태계의 종 다양성을 회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