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MIT·하버드 등 글로벌 대학과 협력
입력 : 2019-11-11 15:54:32 수정 : 2019-11-11 15:54:32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람보르기니가 MIT, 하버드 등 세계 유수 대학과 경영 및 기술 부문에서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5일에는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CEO가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경영자 교육 프로그램 강사로 나섰으며, 6일에는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이하 MIT)와 공동으로 혁신적인 합성 소재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람보르기니는 MIT 화학과와 3년간의 연구 끝에 뛰어난 힘과 내구성으로 고성능 모터스포츠 영역에서 우수한 솔루션으로 인정받고 있는 차세대 슈퍼캐패시터의 기술적 기반이 될 혁신적인 합성 소재에 대한 특허를 6일 출원했다. 연구의 첫 결과로 람보르기니는 지난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발표한 시안(Sian)과 테르초 밀레니오(Terzo Millennio)등과 같은 혁신적인 하이브리드 슈퍼카를 선보였다.
 
도메니칼리 CEO가 5일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경영자 교육 프로그램에서 강연하는 모습. 사진/람보르기니
 
람보르기니는 MIT 기계공학과와 진행중인 또 다른 협력 프로젝트를 통해 차체 구조에 통합될 수 있는 고성능 배터리 소재를 위한 새로운 디자인 원칙을 세웠다. 이 프로젝트의 결과물로, 람보르기니의 신규 전기 컨셉카인 테르초 밀레니오의 퍼포먼스를 완성하기 위한 에너지 저장 성능, 기하학적 유연성과 구조적 무결성을 갖춘 배터리 프로토 타입을 완성한 바 있다. 
 
람보르기니는 MIT와의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새로운 슈퍼 스포츠카의 과감한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구해나갈 계획이다. 도메니칼리 CEO는 “MIT와의 공동 연구는 우리의 가치와 하이브리드화가 점점 더 필요해지는 미래를 예측해야 하는 우리의 소명을 잘 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에 참석한 페데리카 세레니(Federica Sereni) 미국 주재 이태리 총영사는 “이탈리아 기업, 특히 자동차 업계에 있는 기업들은 열정, 전통, 연구와 혁신을 특별하게 결합하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람보르기니가 MIT와 협업한 기술을 6일 특허 출원했다. 사진/람보르기니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