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NYPC', 코딩 저변 확대…"세상을 바꾸는 코딩"
넥슨 청소년 코딩대회 'NYPC', 누적 참가자 1만6천명 돌파
올해 우승자, 중학 2학년 반딧불군 "코딩으로 세상을 바꾸는 프로그래머 꿈꿔"
입력 : 2019-10-31 15:24:21 수정 : 2019-10-31 15:24:2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컴퓨터 전문가의 영역으로만 인식되던 코딩 기술이 청소년의 꿈을 이루는 도구로 자리 잡고 있다. 넥슨이 코딩 저변 확대를 위해 4년째 진행 중인 '넥슨 청소년 프로그래밍 챌린지(NYPC)'는 "세상을 바꾸는 코딩"이라는 주제로 청소년의 참여를 촉진해 코딩 접근성을 높이고 있다.
 
지난 26일 경기도 성남시 넥슨 사옥에서 열린 제4회 NYPC 현장. 사진/넥슨
 
지난 26일 경기도 성남시 넥슨 사옥에서 열린 제4회 NYPC 결과는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전주 호성중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반딧불군(15)이 고등학생 참가자를 제치고 역대 최연소 대상을 차지했다. 12~14세 부문에서는 초등학생도 수상자 명단에 오르는 등 저연령 참가자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대상을 수상한 반군은 초등학생 시절인 지난 2017년 제2회 NYPC에 참가해 12~14세 부문 동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는 "쟁쟁한 선배가 많아 수상보다 문제에만 집중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 믿기지 않는다"며 "코딩으로 세상을 바꾸는 프로그래머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방 출신 수상자도 늘고 있다. 수도권 외에도 전주, 청주, 세종, 부산 등 다양한 지역의 참가자가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넥슨은 더 많은 지역의 청소년이 코딩에 관심을 가지고 NYPC에 참여하도록 수도권 몇개 학교만 방문하던 'NYPC 찾아가는 설명회'를 올해부터 온라인 설명회로 대신했다.
 
지난 26일 경기도 성남시 넥슨 사옥에서 열린 제4회 NYPC 대회 참가자들. 사진/넥슨
 
지난 4년 동안 NYPC에 참여한 누적 예선 참가자 수는 1만6900명을 돌파했다. NYPC는 일반 학생들이 코팅을 접하거나 경험할 기회가 많지 않다는 점에 주목해, 익숙한 넥슨 브랜드를 활용해 코딩 경험의 문턱을 낮추고자 기획됐다. NYPC가 일반 코딩 대회와 다른 점은 넥슨 인기 게임의 콘텐츠를 활용한다는 점이다. 올해 NYPC는 '트라하', '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등 넥슨의 다양한 게임을 소재로 삼은 문제들이 출제됐다. 
 
NYPC 출제위원장을 맡은 넥슨 김성민 실장은 "어떻게 해야 한명이라도 더 코딩의 재미와 즐거움을 알 수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문제를 기획한다"며 "변별력을 위한 어려운 문제도 있어야 하지만 앞으로도 더많은 학생이 재미있게 풀 수 있는 쉽고 신선한 문제를 많이 출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 8월 실시된 온라인 예선에 참가한 학생들 가운데 45%가 최소 한문제 이상 만점을 받았다.
 
지난 26일 경기도 성남시 넥슨 사옥에서 열린 제4회 NYPC 현장. 사진/넥슨
 
넥슨은 NYPC 대회 예선에 앞서 토크콘서트를 진행해 코딩에 대한 학생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지난 7월 서울시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NYPC 토크콘서트에는 약 600명의 청소년과 학부모가 참석했다. 김동건 넥슨 데브캣 스튜디오 총괄 프로듀서, 김형진 에누마 게임 디자이너 등 IT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코딩 경험과 기술을 공유하고 프로그래머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다양한 조언을 건넸다. 최연진 넥슨 사회공헌팀 팀장은 "매년 NYPC 토크콘서트를 진행하며 학생들의 사연을 받는데 올해의 경우 프로그래밍에 대한 구체적이고 깊이 있는 고민을 담은 사연이 도착해 놀랐다"며 "학생들의 수준과 관심이 높아진 것을 체감했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