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구속' 힘 받은 검찰, 조국 겨누나
영장 기재 외 추가 범죄 확인 중…"입시 비리 공범 수사"
입력 : 2019-10-24 15:16:35 수정 : 2019-10-24 15:16:35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신병을 확보하면서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의 일부 혐의에는 조 전 장관의 개입 의혹도 제기된 만큼 이 부분에 대한 조사도 진행될 전망이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는 현재 정 교수의 추가 혐의에 대한 확인과 함께 일부 의혹에 관여한 공범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법원은 이날 자본시장법 위반,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받는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 관계자는 "구속영장에 기재된 범죄 사실 외 추가로 수사를 진행하는 부분이 있다"며 "입시 비리 부분의 공범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조성한 사모펀드의 투자를 받은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매입하고, 차명으로 보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 등과 공모해 사모펀드에 대한 출자 사항을 금융위원회에 허위로 보고한 혐의도 받는다. 조씨는 코링크PE 등 업체의 자금을 횡령하는 등 혐의로 지난 3일 구속기소됐으며, 검찰은 조씨의 범행에 정 교수가 일부 공모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정 교수는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증명서 내용을 허위로 발급받은 혐의도 있다. 당시 공익인권법센터에 있던 조 전 장관이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한 언론 보도가 나왔고,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이 반박하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달 23일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같은 달 20일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이었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이날 정 교수가 검찰에 구속되면서 보수 야당은 일제히 논평을 내고, 조 전 장관에 대한 직접 수사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조국 5촌 조카에 이은 정경심에 대한 구속은 조국 일가의 불법 의혹이 단순한 수준이 아니란 것을 의미한다"며 "이제 국민 앞에서 '아무것도 모른다'고 했던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비호한 '살아 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 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검찰은 정경심에 대한 구속을 계기로 조국 일가의 비리를 입증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는 한편,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해야 한다"며 "조 전 장관이 부인의 혐의에 '공범'으로 의심받고 있고, 본인을 둘러싼 의혹도 많기에 수사의 초점은 이제 '의혹 덩어리 조국'에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자정을 넘겨 구속된 점 등을 고려해 이날 정 교수에 대한 소환 조사는 진행하지 않았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 의왕시에 있는 서울구치소를 찾아 정 교수를 면회했다. 이 자리에는 아들 등도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 이용) 등 혐의에 대한 영장심사 마친 후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