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격 사임…"제가 내려와야 검찰 개혁 완수 가능"
취임 한 달여만…"가족 일로 대통령·정부에 부담 드려서는 안돼"
입력 : 2019-10-14 14:00:00 수정 : 2019-10-14 14:00:0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임을 발표했다. 지난달 9일 취임한 지 한 달여 만이다. 조 장관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 법부무 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 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다"며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 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을 위해 문재인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 질주해 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회고했다.
 
조 장관은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들 너무도 죄송스러웠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 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다.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됐다"며 "어제는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정부 검찰 개혁 계획을 재확인했다"며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 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시리라 믿는다, 이제 검찰 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됐다. 어느 정권도 못 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조 장관은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 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갖 저항에도 검찰 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 덕분"이라며 "국민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당부했다. 또 "검찰 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 이 멀다"며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기고 마무리를 부탁드리고자 한다"고도 했다. 이어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돼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다"며 " 그렇지만 검찰 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며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됐다.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 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며 "가족이 자포자기하지 않도록 그저 곁에서 가족의 온기로 이 고통을 함께 감내하는 것이 자연인으로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부족한 장관을 보좌하며 짧은 시간 동안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법무부 간부·직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후임자가 오시기 전까지 흔들림 없이 업무에 충실해 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 개혁의 성공을 위해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과천 정부종합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직접수사 축소 등 검찰개혁 방안 브리핑'을 열고 검찰 특수부 명칭 변경과 부서 축소, 수사범위 제한 등의 내용을 담은 개정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