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대형택시 '벤티', 10월 출시
입력 : 2019-09-30 18:26:36 수정 : 2019-09-30 18:26:36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신규 대형택시 서비스 이름을 '카카오T 벤티(Venti)'로 정했다. 회사는 카카오T 벤티 10월 출시를 목표로 법인택시와 카카오프렌즈 계약 등을 조율 중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카카오T 대형택시의 서비스명을 카카오T 벤티로 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카카오T 벤티는 '넓고 쾌적한 서비스'라는 의미를 담기 위해 커피전문점에서 그란데보다 20온스 큰 제품을 통칭하는 이탈리아어 '벤티(Venti)'를 활용해 'Van'과 'T'를 조합했다. 'VAN'이라는 차종 직관성도 고려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벤티를 다음달 출시하기 위해 협력사들과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다. 먼저 100여개 법인택시 회사와 카니발·스타렉스 700~800대를 서비스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먼저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라이언 등 카카오프렌즈를 차량 내외부에 활용하기 위해 카카오IX와 지식재산권(IP) 계약도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배차 수요에 따라 요금을 정하는 탄력요금제를 적용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10월 출시를 목표로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출시 일정은 현재까진 미정"이라며 "탄력요금제를 적용할 것으로 보이나 구체적 비율도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신규 대형택시 서비스 '카카오T 벤티(Venti)'를 10월 출시한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