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마지막 공연 밴드 피아, 20년 대장정 '마침표'
입력 : 2019-09-20 14:31:09 수정 : 2019-09-20 14:31:09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밴드 피아가 오는 11월 마지막 단독 공연을 갖고 20주년 활동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20일 토브컴퍼니에 따르면 피아는 오는 11월16일 서울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마지막 단독공연 ‘온리 더 유스 번즈(ONLY THE YOUTH BURNS)’를 연다.
 
앞서 피아는 지난 2월 공식 팬카페를 통해 해체 소식을 알려 음악 팬들에게 큰 아쉬움을 안겼다. 당시 밴드는 "가을에 있을 단독공연을 마지막으로 피아는 해체한다"고 밝혔다. 이어 "너와 나, 사랑, 청춘, 열정이라는 이름으로 함께한 20년이 마치 뜨거운 한숨처럼 지나가 버린 것 같다"며 "록밴드로서 여러분과 함께해왔다는 사실만으로 충분히 영광스럽고 행복했다"고 전했다.
 
1998년 결성된 피아는 요한(보컬), 헐랭(기타), 기범(베이스), 심지(FX), 혜승(드럼) 5인조 멤버가 갖춰진 후 멤버교체 없이 20년을 활동해 왔다. 
 
지난 2002년 서태지컴퍼니의 인디레이블 괴수 인디진에 영입되며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국내 밴드로는 최초로 린킨파크의 전미 투어 오프닝 무대에 서며 국내외에서 큰 화제를 모았으며, 지난 2012년에는 KBS2 ‘밴드 서바이벌 TOP 밴드 시즌2’에서 우승을 거머쥐는 등 국내 최정상 록밴드로 자리매김했다.
 
폭발적인 사운드의 ‘소용돌이’와 ‘원숭이’ 등이 이들의 대표곡이다.‘마이 베드(my bed)’, ‘예스 유 아 (YES YOU ARE)’등 고단한 청춘에게 힘이 되어주는 곡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콘서트 ‘온리 더 유스 번즈’는 지난 20년간 쉼 없이 활동해온 밴드 피아의 마지막 공식 일정이다. 예매는 9월23일 오후 2시부터 멜론티켓 사이트를 통해 단독 오픈 된다. 
 
밴드 피아. 사진/토브컴퍼니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