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법무장관 지명 철회·문정인 주미대사 임명 포기해야"
"4강 외교 모두 무너져…한미동맹 복원하고 한미일 공조 재건해야"
입력 : 2019-08-08 10:24:23 수정 : 2019-08-08 10:24:2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을 철회하고 문정인 특보의 주미대사 임명을 포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조 전 수석은 본인 임무인 인사 검증에 번번이 실패해 부적격·무자격 장관을 양산한 장본인"이라며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대한민국 법치에 종언을 고하고 문재인 좌파독재가 극에 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무모한 인사를 끝까지 강행한다면 문 대통령은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을 받고 있고, 남이 하면 폴리페서, 자기가 하면 앙가주망이라고 하고, 특목고 폐지를 외치면서 자신의 딸을 어디에 보냈는가"라며 "논문표절 의혹도 여러 건 있었고, 페이스북 정치로 국민 편 가르는데 앞장서 온 표리부동한 사람이 법치를 바로 세울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런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으면 사법개혁을 한다면서 대한민국 사법 질서를 다 무너뜨릴 것"이라고도 했다.
 
주미대사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도 "한미 동맹이 없어져야 한다는 주장까지 내놓은 사람이 주미대사가 되면 무슨 일을 하겠는가"라며 "이런 사람이 주미대사로 임명되는 것에 절대로 동의할 수 없다.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반미 주미대사를 보내겠다는 이 정권은 해도 해도 너무한다"며 "문 특보의 주미대사 임명은 마땅히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현재 대한민국 외교 현실에 대해 "사방을 둘러봐도 든든한 친구 하나 없는 고립무원 지경"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우리 외교역사상 이렇게 4강 외교가 모두 무너져버린 사례는 제 기억엔 단 한 차례도 없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결국 한미동맹을 복원하고 한미일 공조 재건 만이 지금의 외교 고립을 해소할 유일한 방안"이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