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토, 공모가 2만6000원 최종 확정
2019-07-04 14:54:10 2019-07-04 14:54:10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언어 빅데이터 전문 기업 플리토가 지난 1일과 2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공모가를 2만6000원(공모밴드 1만9000원~2만3000원)으로 최종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플리토의 총 공모금액은 383억원으로 최종 확정됐으며,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1344억원 수준이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총 1272개 기관이 참여해 11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IPO를 진행한 기업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이번 상장을 주관한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수요예측에 참여한 투자자 대부분이 플리토가 보유하고 있는 ‘언어 빅데이터’와 이에 기반한 차별화된 사업 모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전방시장 확대에 따른 높은 성장성에 프리미엄을 줬다”며 “참여 기관의 98% 이상이 공모밴드를 크게 상회하는 가격을 제시했으나, 시장 내 신뢰형성과 주주가치 제고라는 IPO의 목적에 부합할 수 있도록 합리적 범위에서 공모가를 확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플리토 이정수 대표이사는 “플리토가 지닌 ‘언어 빅데이터’ 사업경쟁력과 성장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국내외 투자자에게 감사하다”며 “국내 사업 모델 특례상장 1호 기업으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글로벌 언어 빅데이터 시장 진출을 가속화해 투자자의 성원에 성장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