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트랜시스, 북미서 1조 규모 전기차용 시트 수주
입력 : 2019-05-22 12:07:12 수정 : 2019-05-22 12:08:05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트랜시스가 북미 전기차시장에서 대규모 시트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트랜시스는 22일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Rivian)과 1조원 규모에 달하는 시트 공급 계약을 맺었다. 공급기간은 내년부터 2027년까지다. 
 
현대트랜시스는 리비안과 지난해 12월 시트 공급을 확정하고 구체적인 공급방안을 협의해 중형 전기차 픽업트럭 R1T(2020년 하반기 출시 예정)와 중형 SUV R1S(2021년 하반기 출시 예정)에 들어갈 시트를 공급한다.
 
미국 미시건에 본사를 둔 리비안은 2009년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레져 스포츠용 픽업트럭과 SUV를 개발해 온 기업이다. 지난 2월 미국 글로벌 IT 기업 아마존으로부터 7억 달러(약 837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미국시장 픽업트럭 판매 1위 업체인 포드로부터 5억달러(약 5975억원) 투자를 추가로 확보하는 등 테슬라와 함께 최근 가장 주목 받는 전기차 전문기업이다. 
 
현대트랜시스 연구원이 시트를 연구하는 모습. 사진/현대트랜시스
 
리비안 차량은 한 번 충전으로 최대 640km 주행이 가능하며, 2.6톤에 육박하는 픽업트럭 R1T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96km까지 단 3초 만에 도달 가능하다.
 
현대트랜시스는 이번 수주를 토대로 향후 자율주행차의 미래기술을 선도해 나아갈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할 방침이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의 개발 프로세스를 체계화해 북미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전기차 시트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번 수주 외에도 현대트랜시스는 글로벌 완성차를 비롯 다수의 전기차 스타트업 회사들과 긍정적인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올 한 해를 글로벌 전기차 시트 공급 전문사로서의 위상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한편, 현대트랜시스는 오는 23일 동탄시트연구센터 본사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비전공감토크를 개최하고 2022년까지 12조원 매출 달성 목표를 발표한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