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통상임금 환입효과·북미 수익개선…‘어닝 서프라이즈’ 실현
입력 : 2019-04-25 10:46:20 수정 : 2019-04-25 10:46:2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기아자동차가 올 1분기 컨센서스를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하면서 어닝 서프라이즈를 실현했다.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효과 및 대형 SUV 텔루라이드 판매 호조로 인한 판매단가 상승, 북미 수익성 개선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기아차는 올해 1분기 매출액 12조4444억원, 영업이익 5941억원, 당기순이익 6491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94.4%, 50.3% 증가했다. 기아차의 올 1분기 영업이익 규모는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추정한 4515억원을 훨씬 상회했다. 
 
기아차의 올해 1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보다 0.5% 증가한 64만8913대를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7.5% 감소한 11만4482대, 해외에서는 2.4% 증가한 53만4431대로 집계됐다. 
 
주요 지역별로는 미국시장에서 5.0% 증가한 13만8259대를 판매했지만 유럽과 중국은 각각 2.1%, 0.3% 감소한 12만6664대, 8만1979대의 실적을 나타냈다. 중남미, 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는 5.1% 증가한 18만7529대가 판매됐다. 
 
기아차가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효과 등으로 올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사진/김재홍 기자
 
기아차 관계자는 “산업수요 성장세가 둔화된 유럽과 중국에서는 판매가 소폭 감소했다”면서 “미국시장에서는 텔루라이드 신차 판매가 호조를 나타내고 있고 신흥 시장에서 ‘K3’, ‘스토닉’ 등의 판매가 늘고 있어 향후 판매가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매출액은 내수 부진에 따른 RV 판매 비중 하락 등으로 전년 대비 0.9%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미국시장에서 성공적인 텔루라이드 출시, 우호적 원달러 환율 환경의 영향, 통상임금 환입으로 인한 매출원가 감소 등으로 대폭(94.4%) 증가했다. 
 
기아차 노사는 9년간 통상임금 사안에서 분쟁을 벌였지만 지난달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적용해 월 평균 3만1549원 인상, 미지급금 평균 190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 등에 합의한 바 있다. 기아차는 지난 2017년 3분기 통상임금 관련 9777억원을 충당금으로 설정했다. 
 
매출원가율은 주요 신흥국 통화가 약세를 보였으나 원화 대비 달러 환율 상승과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환입 효과 등으로 전년 대비 2.5%포인트 하락한 92.1%를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 지속성장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미래를 위한 효율적인 투자를 포함해 향후 당사의 전반적인 기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