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강원 산불 피해 주민에 구호물품 지원
텐트·생수·컵라면 등 생필품 전달
입력 : 2019-04-06 06:00:00 수정 : 2019-04-06 06:00:0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강원 일대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피해를 본 지역 주민에게 유통업계가 긴급 구호 물품을 지원했다.
 
롯데그룹 유통사업 부문은 지난해 4월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체결한 재난 긴급구호 민관 협력 업무 협약에 따라 긴급구호 협력 체계를 즉시 가동했다고 5일 밝혔다.
 
우선 재해·재난 발생을 대비해 사전에 제작한 이재민 대피소용 칸막이 텐트(3인~4인용) 180여개와 담요, 속옷 등이 담긴 생필품 구호 키트 400세트를 실시간으로 지원했다. 또 국내 유통망을 활용해 피해 지역과 가장 가까운 세븐일레븐 강원도 물류센터에서 속초시, 고성군에 있는 2개 대피소에 생수, 컵라면, 즉석밥, 통조림, 물티슈 등 2000명분의 식료품도 전달했다.
 
이마트는 강원 소재 점포인 속초점·강릉점·동해점을 중심으로 이재민에게 즉석밥, 라면, 물, 화장지 등 2000만원 이상의 생필품을 긴급 공수했다. 동해시 등 인근 지역에서 속초시로 자원봉사에 참여하는 인원에도 1만명 이상분의 커피, 녹차 등을 지원했다.
 
BGF리테일은 강원도 물류센터에 보관된 응급구호 세트와 함께 2000만원 상당의 생수, 라면, 생활용품 등 구호 물품을 가장 많은 대피 인원이 발생한 고성군으로 긴급 수송했다. BGF리테일은 편의점업계에서 유일하게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응급구호 세트를 전국 주요 지역 물류센터에 상시 보관하고 있다.
 
GS리테일은 화재로 긴급 대피한 주민에게 생수, 컵라면, 간식, 화장지, 은박매트 등 생필품 1000인분을 긴급 지원했다. 박정현 GS리테일 조직문화서비스팀 팀장은 "갑작스러운 산불로 인해 대피한 주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업무 협약이 체결된 행정안전부와 협력해 신속하게 재난 구호 물품을 지원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세븐일레븐 강원도 물류센터에서 긴급 구호물품을 실은 차량이 출발하고 있다. 사진/세븐일레븐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