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김택진, 지난해 보수 138억…네이버 한성숙 28억
넷마블 방준혁 13억…카카오 김범수 5.5억
입력 : 2019-04-01 18:51:45 수정 : 2019-04-01 19:18:27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지난해 보수로 138억3600만원을 받았다. 
 
엔씨는 1일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공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해 급여 17억2500만원, 상여 120억9300만원 등을 받았다. 엔씨는 신규 모바일 게임 출시를 통한 모바일 사업 안착과 영향력 확대, 창사 이래 최대 실적 등을 고려해 단기성과인센티브 46억5000만원을 산출 지급했다. 아울러 모바일 게임 양대 마켓 매출 1위와 전세계 모바일 게임 매출 1위 달성 성과 등을 감안해 특별인센티브 35억7500만원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넷마블의 방준혁 의장은 13억5300만원을 받았다. 방 의장이 급여로 받은 금액은 13억4000만원으로 이사회 의장의 직위와 리더십, 전문성, 회사기여도 등을 종합해 산출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의 지난해 급여는 12억3700만원이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난해 27억7100만원을 받았다. 한 대표는 지난해 급여 6억원, 상여 21억2300만원을 받았다. 네이버는 기술 경쟁력 확보, 인공지능(AI) 서비스 공개, 국정감사·뉴스편집 등 회사 외부 위험에 대응한 점을 감안해 7억원을 성과 인센티브로 지급했다. 또한 지난해 장기 인센티브로 지급한 14억2300만원에 대해 2016~2017년 장기성과급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향후 2년 동안 회사 경영과 기술 혁신 등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해 주요 임원과 리더에게 장기성과급을 지급한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의 지난해 보수는 12억3600만원이었다.
 
카카오의 김범수 의장은 지난해 보수로 5억5200만원을 받았다. 김 의장은 지난해 급여와 상여금은 각각 3억원과 1억9300만원이었다. 카카오는 상여금 산정 기준으로 의장 직책의 역할 범위와 중요도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의 지난해 보수는 각각 5억9000만원·8억3700만원이었다. 여 대표는 상여금으로 3억1500만원을 받았는데 신규 플랫폼 출시와 신규 광고주 확대, 브랜드 광고주 영입의 성과를 인정받았다. 조 대표는 카카오 브랜드 가치 제고를 인정받아 지난해 상여금으로 2억5100만원을 받았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그는 지난해 보수로 138억3600만원을 받았다. 사진/엔씨소프트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