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검·경·국정원 개혁 직접 챙긴다…15일 '권력기관 개혁보고회' 주재
14일에는 '자치경찰제 도입' 위한 당·정·청 협의 열려
입력 : 2019-02-12 18:06:21 수정 : 2019-02-12 23:26:3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5일 청와대에서 검찰과 경찰, 국가정보원의 개혁상황 점검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보고회'를 여는 것으로 알려졌다. 집권 3년차를 맞아 더 늦어지기 전에 지지부진한 사법·권력기관 개혁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12일 청와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개혁보고회에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문무일 검찰총장, 정순관 자치분권위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회의에선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국정원 개혁 등 각 기관의 주요 개혁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3월 개각 대상으로 거론되는 박상기·김부겸 장관에게 일종의 업무성과 평가 자리가 될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당·정·청은 14일 국회에서 '자치경찰제 도입'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검경수사권 조정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수사권 조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자치경찰제 도입 문제를 먼저 해결해, 검경 수사권 조정의 속도를 내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조국 민정수석(왼쪽)이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