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후보지 선정
49표 중 34표로 부산 제쳐…평양과 공동개최 추진
입력 : 2019-02-11 19:43:57 수정 : 2019-02-11 19:43:5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이 부산을 제치고 오는 2032년 올림픽 개최지에 도전하는 한국 후보 도시가 됐다. 서울시는 평양과의 공동 개최에 도전한다.
 
서울시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 투표 결과 서울이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로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 산하 올림픽 단체 대의원 49명 중 34표를 얻었다.
 
투표에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15분간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서울이 올림픽 개최도시가 돼야하는 당위성과 서울시의 유치방안을 직접 발표했다. 625년 간 이어온 한반도 대표도시로서의 역사성·상징성, 안정적인 대회 준비와 개최를 위한 재정 역량, 인프라와 글로벌 도시 경쟁력, 그리고 남북 공동개최를 위한 준비사항 등을 적극 피력했다.
 
최종 결과 발표 후 박 시장은 “2032년 하계올림픽이 스포츠 축제를 넘어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고, 남북 간의 동질감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 사회·문화·경제적으로 함께 발전하는 새로운 남북시대의 전기를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평양 측 관계자와 협의채널을 구축하고 남북 정상이 합의한 공동유치가 최종 성사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1988년 서울올림픽이 동서 냉전 기류 속 ‘화해 올림픽’이었고 지난해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시금석’을 놓았다면 서울-평양 하계 올림픽은 ‘평화의 종착점’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내놓기도 했다.
 
서울시는 대한체육회와 이번 상반기 중 올림픽 유치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한다. 이어 정부 부처들의 승인 등 절차 이후 이후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 유치 신청서를 낼 예정이다.
 
현재 서울의 경쟁 도시들에는 인도 뭄바이, 중국 상하이, 호주 멜버른, 이집트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이 있다.
 
서울시는 후보도시들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IOC가 제시한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유치 전략을 짤 계획이다. ‘올림픽 어젠다 2020’은 새 경기장을 짓지 않고 할 수 있는만큼 기존 시설을 활용해 경제적인 올림픽을 지향하는 비전이다.
 
국제 사회와 국내에서 홍보 활동도 벌인다. 내년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25차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총회'를 적극 지원해 서울을 방문하는 IOC 위원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집행위원에게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 역량과 노하우를 각인시킨다. 시민과 전문가로 이뤄진 ‘시민유치준비위원회(가칭)’를 꾸려 올림픽 유치 열기를 국내에서 확산하고, 공감대 확대를 위한 토론회, 학술대회 등 다양한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32 하계올림픽 유치 대한체육회 총회'에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