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A 코스믹, 중국 유통망 확대…이달 CS 입점 계획
입력 : 2017-10-16 11:15:08 수정 : 2017-10-16 11:23:51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화장품 전문기업 CSA 코스믹(083660)이 사드여파에 따른 ‘한한령’에도 중국시장에서 유통망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CSA 코스믹은 지난 10월 1일 북경 최대규모의 군태백화점에 입점하는 등 중국 3대 온라인 쇼핑몰 중 하나인 VIP닷컴과 중국 최대 홈쇼핑 동방을 통해 성공적으로 론칭했다. 이어 이번 달 왓슨스 와 더불어 화장품CS (Chian Store, 화장품 편집숍)입점까지 앞두고 있어 본격적인 중국 유통망을 확장하고 있다.
 
실제 지난 10월 1일부터 3일동안 진행된 군태백화점 런칭행사에는 사드 정국에도 인파가 몰렸다. 이에 따라 북경을 시작으로 중국 주요 3대 백화점 성공적 입점을 통해 중국 각 성의 주요 CS대리상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회사 측은 중국 전역의 화장품 CS매장은 대략 17만개, 주요 매장은 3만개로 화장품 판매채널의 주류로 자리매김하고 있어 CSA코스믹의 이번 중국 CS매장 입점은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으로 한국 기업들이 전 방위적으로 피해를 보고있지만 실제 화장품 분야만은 현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며 “위생 허가나 화장품 수출로 어려움이 있지만 당사는 ‘Made In China by Korea’전략과 철저한 중국 현지 소비 트렌드 분석 및 차별화 전략으로 사드로 막힌 중국 시장을 뚫고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CSA코스믹은 중국 코스맥스를 통해 ‘made in china’ 제품생산 및 1차 납품까지 완료된 상태로 CSA코스믹 최초 중국생산의 결과는 매우 성공적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실제 중국내 색조시장의 성장성과 한국 화장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 전문조사기관 민텔(Mintel)의 ‘2017 중국 메이크업보고서’에 따르면 “매일 메이크업을 하는 중국 여성 소비자 비율이 2016년 38%에서 최근 62%까지 급증했다”며 “중국 내 메이크업에 대한 관심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성아 CSA 코스믹 대표는 “당사는 사드 정국 속에 위기를 기회로 삼고자 올해 중국 중상그룹과 합자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현지생산을 성공적으로 진행하는 등 대응책을 마련해왔다”며 “사드이슈로 중국 진출 무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지만 중국 현지 상황에 최적화된 전략적 마케팅을 통하여 성공적 진입과 동시에 시장확대에 힘쓰겠다” 고 말했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