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ADHD 올바른 치료법 찾기(1) - 치료효과 꼼꼼히 따져야 정상적 치료 가능
(의학전문기자단)김문주 아이토마토한의원 대표원장
입력 : 2017-10-12 15:36:11 수정 : 2017-10-12 15:36:17
최근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가 큰 사회문제로 부각되면서 다양한 치료법들도 함께 등장하고 있다. 필자가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많은 치료사들은 모두 그들의 치료법에 대한 효과를 강조했다. 놀이치료, 사회성치료, 미술치료, 음악치료, 어린이 운동치료, 연극치료, 감각통합치료, 인지행동치료, 좌뇌우뇌 균형치료, 청지각치료, 시지각치료, 뉴로피드백, 바이오피드백, 벨가보드, 해독치료, 비타민요법, 세로토닌, 영양치료 등 치료법도 매우 다양하다.
 
이 같은 치료법들이 모두 다 효과가 있으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이들 치료법의 실제적 효과 부분이다. 다양한 소아질환이 있음에도 특히 ADHD 치료 요법들이 과하다 싶을 정도로 다양한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ADHD라는 질환의 모호한 정체성 때문일 것이다. 산만하고 주의력이 부족해 학교생활에 어려움이 있는 아이들을 분류, ADHD 라는 진단을 내리다 보니 주관적 판단이 쉽게 개입된다. 치료 효과에 대한 평가도 매우 주관적인 경우가 많을 수밖에 없다.
 
두 번째로는 ADHD 원인에 대한 잘못된 이해에서 기인한다. ADHD는 명백하게 대뇌의 신경학적 이상에서 발생되는 일종에 장애다. 그러나 부모들은 물론이고 치료사들의 경우에도 아이의 성격상의 문제나 양육태도의 이상으로 잘못 이해하는 경향이 강하다. 치료사와 보호자 모두 더 신중하게 생각해야 하는 이유다.
 
세 번째로는 약물 치료의 거부감이다. 병원에서 제공하는 프로그램은 사실 각성제를 제공하는 약물치료가 최우선적으로 고려된다. 이 약물치료는 성장기 어린이에게는 다양한 부작용을 유발하는 경향이 있다. 부작용 많은 약물 치료를 피하다 보니 병원이 아닌 비의료기관을 전전하게 되고 검증되지 않은 치료를 선택하게 된다.
 
따라서 현재 알려진 ADHD 치료 프로그램을 선택할 때는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그래야 아이들은 정상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옥석을 가려서 제대로 된 치료법을 찾기 위해 부모들이 해야 할 첫 번째 과제는 ADHD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다. 이해를 하고 보면 다양한 치료법들의 장단점, 효과와 한계가 눈에 들어와 불필요한 선택을 피할 수 있게 된다.
 
 
◇ 김문주 아이토마토한의원 대표원장
 
- 연세대학교 생명공학 졸업
- 가천대학교 한의학과 졸업
- (현) 한의학 발전을 위한 열린포럼 운영위원
- (현)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부원장
- (현) 토마토아동발달연구소 자문의
- (전) 한의사협회 보험약무이사
- (전) 한의사협회 보험위원
- (전) 자연인 한의원 대표원장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