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볼리비아 신도시 투자·수주 사업설명회 개최
입력 : 2016-12-08 11:00:00 수정 : 2016-12-08 11:00:00
[뉴스토마토 김용현기자] 우리기업이 중남미 주택도시개발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설명회가 개최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9일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신도시에 대한 투자·수주 사업설명회를 서울 서소문동 해외건설협회 1층 해외건설교육센터에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사업시행자인 GEL사와 주한 볼리비아 대사관도 참석할 예정이다.
 
산타크루즈 신도시 개발사업은 볼리비아 제1 경제도시인 산타크루즈 인근에 약 58㎢(분당 신도시 3배) 규모의 신도시를 조성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로서, 43만명(12만가구) 거주를 목적으로 개발되며, 전체를 3개의 지구로 나눠 현재 1지구의 단지조성 실시설계 및 지구승인 절차가 진행 중임에 따라 내년 초 착공할 예정이다.
 
특히 이 사업은 해외도시개발지원센터(LH 위탁운영중)를 통해 자문형 컨설팅으로 추진되고 있는 중남미 도시수출 1호 한국형 신도시로, LH에서는 2014년부터 자문단(4명)을 파견해 올해 3월 신도시 실시설계 등에 우리기업을 참여시켜 약 1080만달러(한화 119억원)의 설계용역을 수주하는 성과를 달성하기도 했다.
 
김형렬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한국의 신도시 개발경험과 역량을 활용한 사업자문을 시행함으로써 신도시 개발과정에서 우리기업의 다양한 참여기회를 만들고자 한다"며 "특히 볼리비아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도시개발 계획 단계부터 지원해 다양한 ICT관련 국내 기업이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신도시 개발 조감도. 이미지/국토교통부
 
 
한편, 이번 설명회는 국토부와 LH가 한국형 신도시로 추진되고 있는 산타크루즈 신도시 개발사업에 대한 국내 기업의 진출 지원을 위해 마련됐으며, 볼리비아 투자여건 소개 및 산타크루즈 사업추진 현황, 향후 개발 방향 등과 향후 신도시 개발에 따른 각종 인프라 등의 수주와 투자에 필요한 중남미 진출 정보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현도관 LH 전략사업본부장은 "해외도시개발지원센터를 통해 발굴된 해외도시 개발 사업이 점차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 도시수출을 통한 우리기업의 사업기회 확보에 교두보 역할을 함과 동시에 새로운 경제영토 확장과 더불어 침체된 한국 건설산업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신도시에 대한 주변 국가(파라과이, 콜롬비아, 페루 등)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개최되는 이번 산타크루즈 신도시 개발사업 설명회는 중남미 사업에 대한 우리기업의 폭넓은 정보교류와 더불어 향후 중남미 건설산업 진출의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