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대 총학생회 "상지학원 이사회 퇴진" 촉구
"'수박 겉핥기' 감사에 그쳐선 안 돼"
입력 : 2016-08-04 17:20:22 수정 : 2016-08-04 17:20:22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상지대 총학생회는 4일 교육부의 철저한 특별감사와 상지학원 이사회 퇴진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 국회정문 앞에서 '상지대 정상화를 위한 걸어서 국회까지' 기자회견을 열고 "사학비리를 일으킨 김문기 전 총장이 상지대에 계속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상지대가 심각한 파탄의 지경에 이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들은 "김 전 총장을 옹호하는 조재용 본부 체제 및 상지학원 이사회는 구성원 표적 대량징계, 대학구조개혁평가 결과 부실대학 선정, 구성원 의견 수렴 없는 졸속 구조조정 진행, 농성장 강제 무력철거로 인한 폭력 사태 등 대학 사유화에만 몰두하고 있다"면서 "이번 감사를 계기로 올해 안에 반드시 김문기 비리재단이 영구 퇴출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주장했다.
 
상지대는 상지학원 이사장 재임 시절인 1993년 입시부정 등 사학비리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쫓겨난 김 전 총장이 지난 2014년 21년 만에 총장으로 복귀하며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구성원 대량징계를 시작으로 탄압과 공포정치를 위한 학칙개정, 측근 채용, 학생 자치 부정 등 지난해는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D-등급으로 부실대학에 선정됐다. 결국 교육부가 상지학원 이사회에 김 전 총장의 해임을 요구해 지난해 김 전 총장이 해임됐다.
 
교육부는 오는 8~19일 12일간 상지대 특별감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학내 전반적인 감사는 물론, 김 전 총장에 대한 비리여부도 감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상지대 총학생회는 "지난 2014년 11월에 이뤄진 교육부 특별감사는 상지학원 이사회의 부정과 비위는 외면한 채, 김문기 총장의 해임만을 요구하는 ‘부실감사’, ‘수박 겉핥기’에 불과했다"며 "교육부는 특별감사 실시로 김 전 총장의 파행을 파헤쳐야 하는 것은 물론 상지학원 이사 승인을 취소하고, 임시이사를 파견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상지대 총학생회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6박7일간의 일정으로 ‘걸어서 국회까지’ 도보행진을 진행했다. 구성원의 요구사항이 담긴 5000인의 서명지를 국회에 전달하고 강원 원주 상지대에서 서울 여의도 국회까지 총 200km의 대장정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상지대 총학생회는 4일 목요일 오후 1시 국회정문 앞에서 ‘상지대학교 철저한 감사 실시와 임시이사 파견, 조재용 본부체제 및 상지학원 이사회 퇴진을 촉구하는 상지대 정상화를 위한 걸어서 국회까지’ 도착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상지대 총학생회 제공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