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자체가 디자인…삼성전자, 세리프 TV 국내 출시
입력 : 2016-03-29 11:00:00 수정 : 2016-03-29 11:00:00
[뉴스토마토 김민성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세계적인 가구 디자이너 로낭&에르완 부훌렉(Ronan & Erwan Bouroullec) 형제가 디자인한 '삼성 세리프TV(Serif TV)'를 29일 국내에 출시했다.
 
삼성 세리프 TV는 ▲세리프 글꼴의 독특한 'I'형 외관으로 주변 공간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디자인 ▲TV 자체가 인테리어 소품이 될 수 있도록 이음새 하나 없이 만들어진 프레임과 패브릭으로 처리된 뒷면 ▲스마트 기능을 감각적으로 표현해주는 세리프 TV만의 '커튼모드' UI 등이 특징이다.
 
삼성 세리프 TV는  'iF 디자인 어워드(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16'에서 금상, 영국 권위의 월간지 '월페이퍼(wallpaper) 어워드 2016'에서 '최고 가정적 디자인(Best Domestic Design) 상'을 수상했다.
 
김문수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영상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세리프 TV는 하나의 가구처럼 어느 공간에나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TV"라며 "TV는 더 이상 두께와 크기의 변화에 얽매이지 않고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를 제시하는 방향으로 변화가 이뤄질 것"이라 말했다.
 
삼성 세리프 TV는 지난해 9월 유럽 시장에 먼저 출시돼 현재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40형, 32형 세리프TV를 화이트, 다크블루 색상으로 출시한다. 삼성 세리프 TV 판매 가격은 40형 199만원, 32형 139만원이다. 
 
삼성전자 세리프 TV가 서울 청담동 '10 꼬르소 꼬모 서울'에 설치된 모습. 사진/삼성전자

 
김민성 기자 kms07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민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