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발발된 ‘이념전쟁’
원·내외 병행투쟁 나선 새정치 “박근혜 정부 역사의 심판 받을 것”
‘적극환영’ 새누리 “좌편향 역사교과서 방치할 수 없어, 정쟁화 안돼”
교총 “올바른 역사교육 정립해야” vs 전교조 “친일·독재 미화와 의도적 역사 왜곡 우려”
입력 : 2015-10-12 17:16:26 수정 : 2015-10-12 17:38:15
정부가 12일 “이념적 편향성으로 인한 사회적 논쟁을 종식하자는 것”이라며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을 확정했지만 여야 정치권은 전면전에 돌입하고, 일선 교육현장의 의견도 첨예하게 갈리는 등 오히려 ‘이념전쟁’이 발발한 모양새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저지하겠다는 방침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역사교육을 국가가 통제해서 진실을 왜곡하고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는 만행”이라며 총력 저지의 뜻을 재확인했다.
 
새정치연합은 규탄문에서 “지금 박근혜 정권은 우리 아이들의 역사관을 볼모삼아 나라의 희망에 족쇄를 걸려하고 있다”며 “허위사실로 국민을 속이면서까지 교과서 국정화를 밀어붙여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박근혜 정부는 결코 역사의 심판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문재인 대표는 이날 오전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2+2’ 국정교과서 공개토론을 여당에 제안하고, 당 지도부와 함께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1인 시위를 진행하는 등 진두지휘에 나섰다.
 
향후 새정치연합은 정부의 20일 간의 행정예고 기간에 장외에서는 ‘100만 서명 운동, 10만 의견 개진 운동’을 조직해 대국민 홍보전에 돌입하고, 원내에서는 황우여 교육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 국정화 고시 효력정지가처분 신청 등 원·내외 병행투쟁을 이어갈 방침이다.
 
반면 새누리당은 새정치연합의 문제제기를 정치공세로 일축하면서 “정부의 국정화 결정은 편향된 역사 교과서로 우리 아이들이 정체성에 혼란을 겪고, 우리 사회가 역사교과서 문제로 더 이상 갈등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라고 반박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현행 8종의 검정교과서 집필진의 60% 이상이 좌편향된 인사로 여겨진다”며 “이들이 집필한 교과서는 김일성 주체사상을 강조하고 북한의 3대 세습을 북한의 입장에서 서술하고 있다. 남북분단의 원인을 이승만 정부에 있는 것으로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우리의 아들딸들이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좌편향 역사교과서를 통해 역사를 배우는 현실을 그냥 방치할 수 없다”며 “문제의 핵심은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여부가 아니라 올바른 역사교육에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표의 2+2 공개토론 제의에 대해선 “역사를 정치권에서 정쟁화하겠다는 의도”라며 거부했다. 이에 앞서 김무성 대표도 “이 문제는 정치권이 정치논리로 서로 공방을 주고받을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불응의 뜻을 밝혔다.
 
한편 일선 교육계의 의견은 양분됐다.
 
국내 최대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의 안양옥 회장은 “‘역사학’적 관점이 아닌 ‘역사교육’적 관점에서 볼 때, 올바른 역사교육 내용을 정립할 필요가 있다”며 국정화 찬성 입장을 밝혔다.
 
안 회장은 “‘올바른 역사교육’이라는 교육문제가 정치문제로 비화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공론화 과정을 통한 균형잡힌 방향 설정 ▲이념적으로 편협되지 않은 집필진 구성 ▲과거 국정화의 시행착오를 되풀이 하지 않는 혁신적 방향 제시 등을 균형잡힌 교과서를 위한 정책 대안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변성호 위원장은 “국정화 강행은 민주주의를 거슬러 역주행하는 우리 사회의 위기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으면 좌편향으로 내몰리는 마당에 국정 교과서는 결국 왜곡된 역사의식에 사로잡힌 친정권 성향의 집필자들에 의해 만들어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변 위원장은 “그들이 만드는 국정 교과서에는 친일독재 미화와 의도적 역사 왜곡이 담기게 될 것”이라며 “교총의 주장대로 사회적 합의 과정에 의해 균형 잡힌 단 하나의 교과서를 내어 놓는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성휘·윤다혜 기자 noirciel@etomato.com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중구 광화문광장에서 ‘친일교과서 국정화 반대’ 1인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