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0조원 규모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 시행
산업은행서 2일부터 지원 접수
입력 : 2015-02-01 14:25:08 수정 : 2015-02-01 14:25:08
[뉴스토마토 유지승기자] 정부가 이달부터 기업의 신성장 산업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30조원 규모의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을 가동한다.
 
1일 금융위원회는 기획재정부, 미래창조과학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30조원 상당의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 운영계획을 확정해 2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기존 대출방식의 금융지원에서 벗어나 기업과의 공동투자 등을 통해 투자리스크를 분담하고, 수요에 따라 지원조건 등은 탄력적, 맞춤형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신성장산업과 주력산업, 사회간접자본(SOC) 분야 등에서 투자수요를 적극 발굴하고, 사전 수요조사 과정에서 파악된 프로젝트들에 대해서는 신속히 검토절차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들 기업투자 금액에 대해서는 산업은행이 1:1로 매칭해 자금을 지원하게 된다. 산업은행의 지원 자금은 15조원으로, 기업(민간) 투자까지 모두 30조원 상당의 투자를 유도할 수 있게 된다.
 
지원대상 기업은 중소·중견·대기업 모두가 해당되며, 지원분야는 신성장산업과 전통 주력산업, SOC·인프라 투자를 중심으로 하되, 그밖의 분야도 지원이 가능하다.
 
신성장산업은 보건·의료, 관광, 콘텐츠, 교육, 물류, 소프트웨어 등 유망서비스 산업과 13대 미래성장동력 산업, 17대 신성장동력 산업 등이 해당된다.
 
주력산업에는 반도체, 자동차, 조선, 기계, 철강, 정유·화학 산업 등이, 대형 투자프로젝트는 SOC, 플랜트 건설, 산업 인프라 구축 사업 등이 포함된다.
 
자금 지원은 리스크 분담 방식의 지원 취지를 감안해 주식과 주식관련채(상환전환우선주, 전환사채 등) 인수 위주로 하되, 기업수요와 프로젝트 특성 등에 따라 투융자 복합금융, 회사채, 대출 등 다양한 지원 방식을 활용할 예정이다.
 
산업은행은 오는 2일부터 기업의 지원 신청을 받는다. 현재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파악된 해당 프로그램 지원을 희망하는 수요는 약 5조원 수준이다.
 
금융위는 "이 프로그램의 지원을 희망하는 투자프로젝트 수요에 대해서는 산업은행이 사업성 검토 등 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계획"이라며 "프로그램을 본격 시행하게 되면 신청 규모는 더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금융위)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승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