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구 열기 '고조'..유통가 연말 특수 블랙프라이데이에 뺏기나
올해 8월 말까지 해외직구 금액 지난해 대비 53%↑
업체들 "가격 경쟁력 보다는 다른 무기 찾아야"
입력 : 2014-10-24 16:29:46 수정 : 2014-10-24 16:29:46
[뉴스토마토 김수경기자] #직장인 A(여·36)씨는 연말 쇼핑 구매목록 리스트 작성에 한창이다. 블랙프라이데이를 활용해 부모님과 주위 친구들 연말 선물은 물론 그동안 갖고 싶었던 명품 핸드백을 최대한 저렴하게 구매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직장 동료가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에 명품 핸드백을 무려 70% 할인가에 구매했다는 얘기를 듣고 일년을 벼르며 기다려왔던 터라 더욱 꼼꼼하게 구매 목록을 챙기는 중이다.
 
#주부 B(여·33)씨 역시 블랙프라이데이만을 손꼽아 기다리는 알뜰 직구족이다. 내년에 태어나는 아기를 유명브랜드 유모차 등 유아용품은 물론 시부모님 연말 선물, 가전제품까지 모두 구매할 생각에 들떠 있다. 특히 올해는 블로그에 들어가 배송비를 최대한 절약하는 방법에 대한 정보까지 세심하게 입수 중이다.
 
연말이 다가 올수록 해외직구 열기가 고조되면서 유통업계는 연말 특수 실종 우려에 노심초사다. 다음달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11월 28일)를 앞두고 많은 소비자들이 직구 사이트로 대거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말까지 해외직구 전자상거래 규모는 988만3000건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45% 늘었고 구매금액도 9억5446만 달러를 기록해 53% 급증했다. 업계에서는 다음달 블랙프라이데이에 이어 크리스마스까지 해외직구 열기가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최근 직구 사이트의 구매절차가 이전보다 훨씬 간소해지고 A/S서비스 등 편의성도 높아지면서 해외직구가 더욱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직구 열풍이 잠시 주춤해지는 듯 했지만 연말시즌이 다가오면서 대량구매, 고가 명품 등에 대한 구매율이 높아지면서 다시 활기를 띄고 있다"며 "해외 브랜드를 수입 판매하는 업체와 기업들 사이에서 위기감이 조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제품들이 워낙 저렴한 가격에 거래되고 있어 특히 합리적인 소비를 지향하는 젊은 소비층을 상당수 뺏길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븥였다.
 
상반기 부진에 이어 가을시즌 추석과 국경절 연휴 반짝 특수 이후 다시 매출 정체상태에 빠진 터라 업체들의 시름은 더욱 깊을 수 밖에 없는 상황. 직구족들의 이탈을 막으려고 안간힘을 쓸 수 밖에 없는 이유다.
 
현대백화점(069960)은 아예 '직구만큼 저렴한'이라는 문구를 내걸고 해외 직구율이 높은 유아동 인기제품에 대해 대대적인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해외 직구로 살 때와 비슷한 가격대로 판매가를 대폭 인하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해외 직구족을 오프라인 매장으로 유도하기 위한 방안"이라며 "교환·환불·A/S가 모두 가능해 직구의 단점을 최대한 보완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백화점은 오프라인 해외 직구 매장 '비트윈' 오픈했다. 가치소비를 즐기며 해외여행 해과 직구 경험이 많은 20~30대 여성을 메인 타깃으로 정했다. 해외직구족 증가의 원인이 가격은 물론 국내에 선보이지 않은 다양한 상품들에 대한 니즈가 크다는 점을 감안해 메인 콘셉트는 '유니크', '캐주얼', '트렌디'로 설정하고 다양한 라인의 상품군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백화점 뿐 아니라 대형마트, 패션업계 등 유통업체들도 해외직구 이탈로 인한 연말특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본격적인 해외직구 시즌이 시작되면서 벌써부터 업체들이 앓는 소리를 할 정도로 매출 부진이 현실화 되고 있다"며 "작년보다 해외직구 증가로 인한 업체들의 타격이 훨씬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상 아무리 할인율을 높인다해도 마진율만 떨어질 뿐 직구족의 발길을 돌릴 수는 없을 것"이라며 "가격 경쟁력을 동원하기 보다는 직구에서 누릴 수 없는 다양한 혜택과 차별화된 제품구성, 빠른 배송서비스 등을 최대한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수경

정확한 시장 정보를 전달해 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