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걸리는 임신성 당뇨병, 9년간 5.8배 증가
2014-10-09 20:57:22 2014-10-09 20:57:22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임신 20주 이후 호르몬 변화 등으로 당뇨병에 걸리는 임신성 당뇨병이 최근 9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난 2002년부터 2012년까지의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임신성 당뇨병 관련 자료를 보면, 2003년 1만9799명이었던 임신성 당뇨병 진료인원은 2012년 11만5646명으로 5.8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만한 여성 가운데 임신성 당뇨병 진료인원의 비율은 2003년 4.8%였지만 2012년에는 25.4%로, 9년 만에 20.6%포인트나 올랐다.
 
아울러 건강보험공단이 2004년도에 첫아이를 낳은 5만여명을 추적한 결과에 따르면, 비만 상태와 첫아이를 낳을 때 임신성 당뇨병이 있는지 없는지에 따라 나중에 당뇨병 발생 빈도에 차이가 생겼다.
 
우선 임신 전 비만이었던 여성이 임신성 당뇨병에 걸린 상태에서 출산했을 경우 8년 이내에 당뇨병에 걸릴 위험은 정상체중에 임신성 당뇨병이 없는 여성보다 8.0배 높았다.
 
반면 임신 전에 비만이었지만 임신성 당뇨병에 걸리지 않은 상태에서 출산한 여성은 정상체중 여성보다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2.8배였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이번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임신 전 비만 여성이 임신성 당뇨병일 경우 출산 후 당뇨병으로 이어질 위험이 컸다"며 "비만에 대한 산전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