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3D프린터 지원 시제품 제작소 'SK 팹랩서울' 오픈
2013-12-03 12:25:18 2013-12-03 12:29:14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SK텔레콤(017670)은 3일 종로구 세운상가 5층에 3D 프린터 등 장비를 갖춘 시제품 제작소를 열고, 예비 창업가를 대상으로 시제품 제작 지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5월 발표한 행복동행 계획의 일환으로, 'BRAVO! Restart(브라보 리스타트)', 'T open lab(T 오픈랩)' 등 다양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시제품 제작을 통한 사업화 지원을 본격화 하기 위해 시제품 제작소인 'SK 팹랩서울(SK Fab Lab Seoul)'를 열었다.
 
SK텔레콤은 'SK 팹랩서울'을 통해 소프트웨어 및 애플리케이션 개발 지원에 집중된 기존 창업 지원 프로그램의 한계를 넘어, 초기 비용이 많이 소요돼 어려움이 따르는 하드웨어 개발 분야까지 창업 지원의 폭을 확장할 방침이다.
 
또 일회성 창업 교육 및 경비 지원 차원이 아닌 창업 전단계에 걸친 통합적 창업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은 'SK 팹랩서울'을 통해 3D 프린터 등 장비를 비롯, 제작 관련 경험 및 역량을 보유한 전문가를 통해 창업가들에게 3D 모델링 및 스캐닝을 통한 설계 및 후가공 작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제품 제작소는 행복창업지원센터 포털(www.sktincubator.com)을 통해 예약한 후 이용할 수 있다.
 
또 SK텔레콤은 창업가들의 자체 제품 제작을 돕기 위해 'SK팹랩서울'에서 월 2회 장비 활용 교육과 연 8회 시제품 제작 멘토링 프로그램(4주 과정 연 2회, 1박2일 집중 과정 연 6회)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SK 팹랩서울'은 올해 말까지 'BRAVO! Restart', 'T open lab' 등 SK텔레콤 창업 지원 프로그램의 참여자를 대상으로 운영되며, 향후 단계적으로 확대 개방될 예정이다.
 
이형희 SK텔레콤 CR부문장은 "이번에 오픈하는 시제품 제작소를 통해, SK텔레콤은 여타 창업 지원 프로그램에서 소외된 분야에 대해 특화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SK텔레콤은 향후 창업 활성화 및 ICT 생태계 육성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사회와 함께 하는 동행을 이어가는 한편,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